셀트리온, 2분기 영업익 역대 최대…이익률 42.4%(종합)
셀트리온, 2분기 영업익 역대 최대…이익률 42.4%(종합)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0.08.0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셀트리온이 분기 기준 최대 규모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거두는 등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도는 실적을 냈다.

셀트리온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18% 증가한 1천81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4천288억원으로 82.5% 늘었다.

영업이익과 매출액 모두 분기 기준 최대 규모며, 영업이익률은 42.4%에 달했다.

이런 규모의 영업이익은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것이다.

연합인포맥스가 최근 2개월간 실적 전망치를 발표한 4개 증권사를 대상으로 컨센서스를 실시한 결과 셀트리온은 올해 2분기 3천943억원의 매출과 1천578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을 것으로 관측됐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11월 미국에 출시한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의 미국시장 점유율이 가파르게 상승한 점이 매출 견인차 구실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1공장 증설 시설의 본격 가동으로 램시마, 트룩시마 등 주력제품의 생산 효율이 개선되며 높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유럽시장에서 램시마는 57%, 트룩시마는 40%, 허쥬마는 19%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

올해 2월 유럽 각지에서 판매를 시작한 램시마SC도 기존 류머티즘성 관절염(RA)에 이어 지난 7월 염증성 장 질환(IBD) 적응증을 추가 승인받은 데 따라 매출 확대가 예상된다.

셀트리온은 또 미국에서 항암제 바이오시밀러를 중심으로 빠른 속도로 시장에 침투하고 있다.

의료정보 제공기관 심포니 헬스케어에 따르면 셀트리온이 지난해 11월 미국에서 출시한 트룩시마의 올해 2분기 미국시장 점유율은 16.4%로 나타났다.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도 지난 3월 출시 이후 지속해서 시장을 공략하고 있으며,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는 올해 2분기 미국에서 10.5%의 시장점유율을 나타냈다.

셀트리온은 또 후속 바이오시밀러의 글로벌 임상도 본격화하고 있다.

알레르기성 천식 및 만성 두드러기 치료제 졸레어의 바이오시밀러 CT-P39에 대한 글로벌 임상 3상,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스텔라라의 바이오시밀러 CT-P43에 대한 임상 1상을 올해 2분기 개시했다.

졸레어와 스텔라라는 지난해 글로벌 매출 기준 각각 3조9천억원, 8조원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블록버스터급 의약품이다.

셀트리온은 이들 후속 바이오시밀러가 지난 3월 유럽의약품청(EMA)에 승인을 신청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CT-P17(휴미라 바이오시밀러) 및 현재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 중인 결장직장암 치료제 CT-P16(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과 함께 셀트리온의 차세대 성장동력의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들 후속 파이프라인 임상에 박차를 가해 오는 2030년까지 매년 1개 이상의 후속 제품 허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자체 개발한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제 CT-G7이 지난 4월 미국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잠정 승인을 받았다.

셀트리온은 자회사 셀트리온제약 청주공장을 통한 CT-G7 전용 생산라인 구축과 공급물량 생산 확대 등 글로벌 조달시장 진출에도 노력하고 있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6시 0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