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전략가 "중·소형주서 돈 벌기 정말 쉬웠다"
JP모건 전략가 "중·소형주서 돈 벌기 정말 쉬웠다"
  • 곽세연 기자
  • 승인 2020.08.10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연합인포맥스) 곽세연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서 5개 스몰·미드캡 가운데 여전히 1개는 30% 이상 하락했지만, JP모건의 전략가는 "중·소형주에서 돈 벌기가 이보다 더 쉬웠던 적은 없다"고 말했다.

10일 JP모건의 에두아르도 레쿠바리 스몰·미드캡 주식 전략 글로벌 대표는 CNBC에 출연해 "전세계에서 액티브 관리 자금이 1달러라면 그 가운데 80센트가 펀더멘털과 관계없이 패시브로 운용되고 있다"며 "펀더멘털과 밸류에이션의 격차가 사실 꽤 크다"고 말했다.

액티브 투자자들은 시장을 이기기 위해 분석을 통해 특정 투자를 선택한다. 반면 패시브 투자자들은 단순히 지수를 추적한다.

대부분의 주요 주가지수는 3월 역사적 시장 붕괴 이전의 수준에서 10% 미만으로 하락한 상태지만, 자동차와 산업재 등 일부 경기 순환주는 더 깊은 피해를 보는 등 업종 전반의 회복세는 고르지 못하다.

레쿠바리 대표는 "현재 시장은 후한 중앙은행에 힘입은 회복을 가격에 반영하고 있는 것 같다"며 "투자자들은 더 많은 회복이 일어나면서 소외된 중·소형주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JP모건의 스몰·미드캡 팀은 "코로나19 이전보다 30% 이상 하락했지만, 구조적으로는 손상이 없는 업종에서 밸류에이션 바닥 근처에서 탄탄한 대차대조표를 가진 종목을 겨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sykwak@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21시 04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