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KB금융 회장 다음달 16일 나온다
차기 KB금융 회장 다음달 16일 나온다
  • 정지서 기자
  • 승인 2020.08.12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추위 "독립성·공정성 최우선"…이달 28일 숏리스트 확정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차기 KB금융지주 회장이 다음달 16일께 사실상 확정된다.

KB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12일 회의를 열고 차기 회장 선임을 위한 세부준칙을 마련했다. 준칙에는 향후 선임일정과 절차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회추위는 지배구조 규범에 따라 반기에 한 번씩 내·외부 후보자 20여명으로 구성된 롱리스트(Long List)를 관리해왔다.

내부 후보군에는 윤종규 회장을 비롯해 허인 국민은행장, 양종희 KB손해보험 사장, 이동철 KB카드 사장 등 그룹사의 최고경영자를 포함한 주요 임원이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외부 후보군에는 서치펌 등 전문기관의 추천을 받은 경제·금융권 내의 명망 있는 CEO급 인사와 전직 임원 등이 포함된다.

회추위는 지난 4월 이들 중 내·외부 각각 5인으로 구성된 롱리스트를 추렸다.

오는 28일 회의에서 투표를 통해 이 중 4명의 숏리스트를 선정할 계획이다.

내달 16일에는 인터뷰를 통한 심층평가로 단수의 최종 후보자가 선정된다. 최종 후보자는 회추위 재적 위원 3분의 2 이상의 득표(7인 중 5인)를 얻어야 한다. 이후 회추위는 자격검정 절차를 거쳐 내달 25일 회의를 통해 차기 회장 후보자를 주주총회에 추천할 예정이다.

윤종규 회장의 임기는 오는 11월 20일까지다. KB금융은 차기 회장 선임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11월 중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회추위는 후보자에 대한 깊이 있는 검토를 위해 예년보다 후보군 추천 절차 개시 일정을 2주가량 앞당겼다.

지난 5월 말부터 약 한달간 주요 기관주주와 직원 대표, 노동조합 대표 등 주요 이해관계자와 면담을 통해 차기 회장의 역량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기도 했다. 해당 내용은 회추위가 이날 의결한 세부준칙에 반영됐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ESG 실천 등이 차기 회장이 가져야 할 역량으로 손꼽혔다.

KB금융 관계자는 "회추위가 공정성과 독립성을 회장 선임 절차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내세웠다"면서 "회장 후보 추천과정이 임기 만료를 앞두고 실시되는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지속해서 이행돼야 한다는 인식 속에 경영 승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jsjeo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4시 2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