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그린스완, 삶에 직접위협…금융권이 디딤돌 돼야"
손병두 "그린스완, 삶에 직접위협…금융권이 디딤돌 돼야"
  • 김예원 기자
  • 승인 2020.08.1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녹색금융 추진 TF 킥 오프 회의 개최



(서울=연합인포맥스) 김예원 기자 = 금융위원회가 기후·환경변화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을 위해 녹색금융 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녹색금융 추진 태스크포스(TF) 킥 오프 회의에서 "국제결제은행(BIS)은 기후변화로 인한 금융위기 가능성을 경고하는 개념으로 '그린스완'을 제시했다"며 "그린스완은 예측이 불가능하고 심각한 파급효과를 야기하며, 특히 대규모로 부정적인 외부효과를 유발한다는 점에서 우리 삶에 직접적인 위협으로 다가온다고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금융권에서는 기후변화가 야기할 수 있는 피해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동시에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패러다임 전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디딤돌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금융위는 기후변화가 예기치 않은 금융시장 불안을 초래하지 않도록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금융권이 기후변화와 관련해 직면하고 있는 리스크를 식별하고, 이를 관리·감독할 수 있는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일례로 은행권의 경우 지구온난화로 인한 폭염으로 농산물 피해가 발생하면 농·식품산업 대출이나 보증, 융자 등에 대한 상환이 지연돼 건전성이 악화될 우려가 있다.

온실가스 감축 움직임으로 탄소배출권 가격이 상승하면 탄소배출기업의 영업이익이나 담보가치가 하락하면서 해당 기업에 대출을 내준 은행의 건전성이 나빠질 수 있다.

금융위는 기업의 환경 관련 정보공시도 점진적으로 확대해 금융투자시 환경리스크가 고려될 수 있도록 하는 등 제도적인 뒷받침에도 나설 계획이다.

우리나라는 국민연금을 중심으로 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ESG) 정보를 활용한 책임투자에 관심이 늘어나고 있으나, 아직은 초기 단계라는 평가다. 국내에 설정된 ESG 펀드의 순자산 규모는 지난 2월 기준 3천900억원이다.

이와 함께 그린뉴딜 사업을 통해 녹색 분야로의 자금 유입을 유도함으로써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단기적으로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선도적으로 녹색투자를 확대하는 한편, 중장기적으로는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 유인체계를 개편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녹색경영을 표방하는 것처럼 홍보하는 '그린워싱' 등의 문제점이 보완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녹색산업의 투자범위 등을 조속히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녹색금융협의체(NGFS)와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TCFD) 등 국제 네트워크 가입도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NGFS는 기후·환경 관련 금융리스크 관리를 위한 협의회로, 녹색금융 촉진에 대한 6개 권고안을 발표했다. TCFD는 기후변화와 관련한 재무·금융정보 공시 권고안을 마련하고, 각종 환경 관련 위험을 재무정보 공개에 반영하기 위한 지침을 제시한 바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녹색금융 활성화와 관련한 논의 내용은 한국판뉴딜 논의와 긴밀히 연계해 범부처 공동으로 일관성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정부 부처를 비롯해 금융권,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UN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UNEP FI), 녹색기후기금(GCF) 등 자문단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녹색금융 관련 논의가 금융시장에 위협요인이 아닌 기회요인이 될 수 있도록 민관의 긴밀한 소통을 기반으로 하는 일관성 있는 정책이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손 부위원장은 "녹색금융은 우리 경제·산업 전반에 걸친 매우 광범위한 주제인 만큼 정부부처와 관계기관, 민간 등이 함께 시너지를 낼 때 실효성 있는 정책 추진이 가능하다"고 부연했다.

ywkim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