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스마트폰 오포, 화웨이 유럽 매출 감소에 시장점유율 확대 준비
中스마트폰 오포, 화웨이 유럽 매출 감소에 시장점유율 확대 준비
  • 윤정원 기자
  • 승인 2020.08.1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윤정원 기자 = 중국 통신장비업체 회사 화웨이가 유럽에서 매출 감소를 겪자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인 오포가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해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다.

오보의 서유럽 시장 담당 매기 쉐는 "유럽 시장은 오포가 첨단 기술 부문과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데 있어 핵심적인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포의 서유럽 시장발전을 위해 야심 차지만 달성 가능한 목표를 가지고 있다"면서 "3~5년 후에는 유럽 고객들이 신뢰하는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정확히 목표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오포의 유럽 시장 진출이 기술 혁신의 모멘텀을 제공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리서치회사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의 유럽 시장 점유율은 35%다.

이 중 화웨이가 1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비교적 진입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오포의 시장 점유율은 3%에 불과하다.

하지만 샤오미와 오포의 2분기 유럽 매출은 각각 55%, 41% 늘었다.

화웨이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6% 감소한 데 대한 공백을 샤오미와 오포가 메웠기 때문이다.

카운터포인트의 아빌라시 쿠마르 애널리스트는 매력적인 사양과 알맞은 가격대로 샤오미와 오포가 화웨이 사용자들을 끌어들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최근 오포는 높은 가격대의 제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지난 5월 오포가 출시한 파인드X2프로의 가격대는 1천199유로(한화 약 168만원)로 지금까지 내놨던 스마트폰 제품 중 가장 고가다.

IDC의 마르타 핀토 매니저는 "화웨이의 모바일 기기가 없는 상황에서 오포는 이러한 높은 가격대의 제품군에서도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포가 유럽 시장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시장이 넓기 때문에 포지셔닝이 좋은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jwyo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5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