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출신 '해리스', 美 IT 기업들에는 악재일까·호재일까
캘리포니아 출신 '해리스', 美 IT 기업들에는 악재일까·호재일까
  • 윤영숙 기자
  • 승인 2020.08.1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윤영숙 기자 =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와 그가 선택한 러닝메이트 카멀라 해리스가 백악관에 입성하는 것이 대형 기술기업에는 호재일까 악재일까.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바이든과 해리스가 백악관에 입성할 경우 대형 기술기업에 대한 해체 움직임이 약화할 수 있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지능, 디지털 감시, 사이버 보안 분야 등 공공 보안 분야에 대한 새로운 법안이 잇달아 발의되는 가운데, 해리스 민주당 부통령 후보가 이 같은 논의에서 다소 온건한 입장을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해리스는 샌프란시스코의 베이 에리어 출신으로 캘리포니아 검찰총장을 역임하며 페이스북, 알파벳과 같은 실리콘밸리의 기술 기업들이 글로벌 대형 업체로 성장하는 것을 가까이서 지켜봤다.

부통령이 대통령보다 정책을 집행하는 데 제한이 있지만, 그를 옹호하는 사람들은 그녀가 이민자 정책은 물론 기술 기업들에 대한 정책을 우선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고숙련 이민자들의 비자를 크게 제한하면서 실리콘밸리의 반발을 샀다.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톰베스트 벤처스의 우메시 페드발 파트너는 "이러한 사람들이 넘어올 수 있도록 통제 가능한 방식의 정책이 있어야 한다"며 "기술 산업이 (사실상) 이러한 부문에 힘입어 번영했다"라고 강조했다.

해리스는 작년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연방정부가 대형 IT 기업들을 해체해야 하는지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으나 소비자들의 개인 정보 보호에 대한 필요성은 주장한 바 있다.

캘리포니아는 주차원의 개인정보 보호법이 있지만, 업계는 주차원의 법안을 아우르는 연방정부 차원의 법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리콘밸리 리더십 그룹의 피터 레로-무노즈 기술 혁신정책 담당 대표는 "우리의 희망 사항은 바이든과 해리스가 우선순위 목록에 이를 두는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터 플리츠의 닉 엘리지 최고운영책임자는 연방정부 차원의 개인정보 보호법은 국제 데이터 흐름과 디지털 교역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며 AI 등과 같은 분야의 혁신을 위해서는 대규모의 데이터에 대한 접근이 가능해야 하지만, 미국의 개인정보보호 기준이 부족해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다른 나라와의 데이터 흐름이 제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제적인 데이터의 소국화는 인공지능이나 기계학습과 같은 기술에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해리스가 최첨단 기술 중 일부 분야에서는 더 회의적인 태도를 보일 수 있다는 진단도 있다.

전직 검사 출신의 해리스는 안면 인식 기술이 유색인종을 불균형적으로 가려내 인종 편견을 영구화할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다. 시민단체들도 안면인식 기술을 금지하지는 않더라도 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자고 제안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등 주요 기술업체들은 이러한 기술을 경찰에 판매하는 것을 중단한 바 있다.

캘리포니아주의 AI 업체 에이블의 아리짓 센굽타 창립자는 "인종, 성별에 대한 편견을 줄이는 문제는 해리스에게 핵심이며 더욱 중요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해리스는 소셜미디어가 미국의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나 잘못된 정보나 증오 발언을 전파하는 것에 대해 비판해왔다.

트럼프 행정부 역시 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기 위해 연방통신위원회(FCC)에 정보통신(IT) 기업의 면책 혜택을 보장한 통신품위법 230조의 재해석을 요구하고 있다.

바이든은 앞서 230조를 폐지하고 싶다고 언급했지만, 이를 옹호하는 이들은 소셜미디어의 발전에 230조는 매우 중요하다고 맞서고 있다.

해리스는 해당 법에 대해 좀 더 좁은 범위의 개혁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버 보안업체 F5 네트워크의 슈만 고세마줌더는 "해리스와 실리콘밸리와의 강한 관계를 고려할 때 230조의 폐지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며 "하지만 반대로 그녀가 IT 기업들에 규제 필요성을 납득시킬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ysyo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13시 4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