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연봉킹'은 신동빈 회장…상반기 63억원
유통업계 '연봉킹'은 신동빈 회장…상반기 63억원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0.08.14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김지연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상반기 유통업계 연봉킹으로 등극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신 회장은 올해 상반기에 62억8천만200원을 보수로 받았다.

그는 롯데지주에서 가장 많은 17억6천700만원을 보수로 받았고, 롯데케미칼에서 17억5천만200원, 롯데제과에서 9억5천만원을 받았다.

호텔롯데와 롯데쇼핑에서는 각각 7억5천만원, 5억6천300만원을 받았고, 롯데칠성음료에서는 5억원을 가져갔다.

신 회장은 작년에도 79억3천600만원을 보수로 받으며 유통가에서 가장 많은 급여를 받았었다.

GS홈쇼핑 대표를 맡았던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그 뒤를 이었다.

허 회장은 GS홈쇼핑으로부터 올 상반기 60억200만원을 받았다. 이중 퇴직소득이 51억600만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그밖에 급여와 상여금이 각각 2억8천400만원, 5억7천800만원 포함됐다.

3위는 퇴직한 이원준 롯데쇼핑 부회장이 차지했다.

그는 올 상반기 31억2천100만원을 보수로 가져갔다. 전액 퇴직급여다.

부부 사이인 정재은 신세계 명예회장과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각각 18억7천400만원씩을 보수로 받으며 공동 4위였다. 이들은 신세계에서 5억9천800만원을, 이마트에서 12억7천600만원을 받았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이마트에서 15억9천600만원을 받았고,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이 14억3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상반기 14억6천200만원을 받았다.

퇴임한 이동호 현대백화점 부회장이 올 상반기 13억2천100만원을 받았다.

민형기 롯데지주 컴플라이언스 위원장은 상반기 9억2천542만원을 보수로 가져갔고, 사임한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이 7억9천200만원을 받았다.

김호성 GS홈쇼핑 대표이사와 차정호 신세계 대표이사는 각각 상반기에 6억8천700만원, 6억5천6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그밖에 정교선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이 5억7천600만원을, 전일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5억5천925만원을 받았다.

jykim@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8시 25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