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억 투자유치 성공한 SKIET "분리막 사업 글로벌 1위 목표"
3천억 투자유치 성공한 SKIET "분리막 사업 글로벌 1위 목표"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0.09.2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프리 IPO(상장 전 지분매각)를 통해 3천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한 SK이노베이션의 소재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인 분리막 사업의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SK이노베이션은 23일 이사회를 열고 SKIET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추진을 위한 재무적 투자자와의 계약 체결을 결의했다.

SKIET는 앞서 전날 이사회를 열고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추진을 승인한 바 있다.

SKIET는 유상증자를 통해 전체 주식의 10%에 해당하는 보통주 627만4천160주를 국내 사모펀드인 프리미어파트너스에 주당 4만7천816원에 넘기고 약 3천억원의 자금을 확보했다.

유상증자 뒤 SK이노베이션의 SKIET 보유 지분율은 90%로 낮아진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내년으로 예정된 SKIET IPO의 성공적인 추진 기틀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증권가에서는 SKIET의 기업가치를 5조원 안팎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번 유상증자 금액은 평가금액에 IPO 할인율 등을 고려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SKIET는 유상증자로 조달한 자금을 향후 투자재원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SKIET는 폭발적으로 늘어날 배터리 수요에 맞춰 분리막 글로벌 생산거점을 마련하기 위한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 창저우(常州)에 짓고 있는 연산 6억7천만㎡ 규모 신규 공장을 올해 4분기부터 오는 2022년 1분기까지 순차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또 폴란드 실롱스크주에서 건설 중인 연산 3억4천만㎡ 규모 분리막 공장도 내년 완공한다.

이에 따라 오는 2021년 하반기에는 국내외 생산능력이 13억8천만㎡에 달해 현재의 두 배를 훌쩍 뛰어넘을 전망이다.

SKIET는 지난해 4월 SK이노베이션에서 분사한 소재 자회사로, 미래 성장 동력인 2차 전지 분리막 사업과 투명 폴리이미드(PI) 필름인 플렉서블 커버 윈도(FCW)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지난해 4~12월 매출 2천630억원, 영업이익 806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이 30.6%에 달했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7시 1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