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 수 될까"…국고20·30년 교환 확대의 성공 요건
"신의 한 수 될까"…국고20·30년 교환 확대의 성공 요건
  • 노현우 기자
  • 승인 2020.09.24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노현우 기자 = 기획재정부가 내놓은 국고 20·30년물 교환 확대 조치가 초장기물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는 묘수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기재부 관계자는 24일 연합인포맥스와 통화에서 "20년물과 30년물의 교환을 늘릴 계획이다"며 "20년물이 최근 약한 상황과 30년물의 꾸준한 수요 등을 감안했다"고 말했다.

30년물 입찰 이후 월중 교환을 통해 지표물을 추가 공급해 보험사 등 엔드 유저의 수요를 채우겠다는 복안이다.

채권시장 반응은 긍정적이다. 시장 수요가 상대적으로 적은 20년물을 30년물로 바꿔준다면 20년물과 30년물의 커브 정상화도 가능할 것으로 시장 참가자들은 예상했다.

A 증권사의 채권 운용역은 "20년물 수요가 많지 않은데 최근 발행이 늘어서 증권사들이 20년물을 주로 많이 들고 있다"며 "증권사가 보유한 20년물을 30년물로 바꿔주면 증권사는 보험사에 30년물 팔아 고민을 덜고, 보험사는 초과 수요를 채울 수 있다"고 말했다.

B 증권사의 채권 딜러는 "보험사 수요가 있다 해도 초장기물을 마냥 늘리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교환 확대는 국고채 전문 딜러(PD)들의 부담과 시장 변동성을 무리하게 키우지 않으면서 수급 불균형을 완화하는 묘수이다"고 평가했다.

최근 20년물이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30년물에는 수요가 꾸준히 유입되면서 두 금리는 역전됐다.

전일 30년물과 20년물의 민평금리 스프레드는 전일 마이너스(-) 0.2bp를 기록했다. 지난 18일 1.5bp 수준에서 빠르게 역전이 이뤄졌다.

시장 참가자들은 20년물과 30년물 교환이 의미 있게 이뤄지는지에 따라 정책 성패가 달렸다고 입을 모았다. 20년물 교환이라 하더라도 잔존만기가 20년에 크게 못 미치면 실질적 효과를 거두기 어려울 것이란 이야기다.

C 증권사의 채권 딜러는 "잔존만기가 20년 가까이 남은 종목을 계속 교환한다면 시장에 신호를 줄 수 있을 것이다"며 "종목과 교환 규모가 어느 정도일지에 따라 정책 효과가 달라질 것이다"고 말했다.

기재부는 짝수 달인 다음 달 교환을 시행할 계획이다. 규모를 기존보다 늘리고, 잔존만기가 긴 20년물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종전에는 20년물과 30년물 교환을 격월로 홀수달에 1천 억원 규모 실시했다.

hwroh@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10시 54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