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원장, 은행장들과 회동…"한국형 뉴딜 참여 부탁"
정무위원장, 은행장들과 회동…"한국형 뉴딜 참여 부탁"
  • 송하린 기자
  • 승인 2020.09.28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송하린 기자 = 윤관석 정무위원장이 은행장들과 만나 '한국형 뉴딜'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은행연합회는 28일 오후 명동 뱅커스클럽에서 정무위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를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 정무위원장을 비롯해 김태영 은행연합회장과 17개 사원은행장, 5개 유관기관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선 최근 경제·금융 상황에 대한 인식을 교환하고 은행권 현안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윤 정무위원장은 "혁신성장, 공정경제, 금융혁신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금융권이 새로운 경쟁력 확보를 위해 노력해달라"며 "특히 우리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어 줄 한국형 뉴딜에 은행권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태영 회장은 한국판 뉴딜 지원을 위해 5대 금융지주를 중심으로 약 70조원의 자원계획을 발표했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 K-뉴딜이 이른 시일 안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은행권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갈 계획"이라며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오픈뱅킹 활성화, 마이데이터산업 진출 추진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회장은 금융산업노동조합과 2020년 임금·단체협약 조인식을 가졌다고 얘기했다.

김 회장은 "노측은 임금인상분 중 50%를 지역화폐·온누리상품권 등으로 지급하고 나머지 50%는 용역·파견근로자 근로조건 개선과 근로복지진흥기금 기부 등에 사용하기로 했다"며 "사측에서도 근로자복지진흥기금과 농어촌상생협력기금에 300억원을 출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hrso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9시 3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