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특혜 논란…"부실조사 후 조치까지 최장시간 걸려"
옵티머스 특혜 논란…"부실조사 후 조치까지 최장시간 걸려"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0.10.1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최정우 기자 = 금융감독원이 5천억원대 펀드 환매중단을 발생시킨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자본금 미달에 대한 조치 여부를 두고 시간 끌기를 했다는 정황이 나왔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민의 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자본금 부족에 대한 검사를 끝낸 날로부터 이에 대한 시정조치 유예를 결정하기까지 총 112일이 걸렸다.

이는 2015년부터 올해까지 자본이 부실한 자산운용사에 대해 금융당국이 처리결정을 내리기까지 걸린 평균 기간인 58일에 비해 두 배가량 긴 시간이다.

지난 2017년 상반기 옵티머스자산운용은 내부 횡령과 부실 운영 등으로 자본금이 금융사 적정 자본금에 미달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같은 해 8월 24일부터 8월 30일까지 현장검사를 받았다.

현장검사를 끝낸 금융감독원은 옵티머스 측에 미달한 자본금을 확충해야 한다고 설명하고 사후 필요한 행정조치를 그해 12월 20일 금융위원회의 유예 조치 시까지 지연했다.

이에 유의동 의원 측은 금감원이 자본 부실을 겪던 옵티머스자산운용에 특혜를 준 것이 아니냐는 논란을 제기했다.

유의동 의원은 "옵티머스자산운용이 과거 금감원 고위층에게 로비한 정황이 알려진 데 이어, 실제 금감원이 옵티머스자산운용에 과도한 기간을 부여하는 등 적극적으로 개입한 정황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며 "수사당국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사실 여부를 명확하게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jwchoi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9시 27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