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정KPMG "코로나19에 중소형 벤처·스타트업 투자 증가"
삼정KPMG "코로나19에 중소형 벤처·스타트업 투자 증가"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0.10.22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김지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벤처·스타트업에 대한 대형 투자는 줄고, 중소형 투자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삼정KPMG가 올 상반기 벤처·스타트업 투자를 집계한 결과 200억원 미만의 투자는 총 145건(90.1%)으로 집계됐다.

200억~1천억원 사이의 중대형 투자는 15건(9.3%)이었고, 1천억원 이상의 대형 투자는 1건(0.6%)에 불과했다.

1천억원 이상의 대형투자는 신선식품 쇼핑몰인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에 투자됐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 벤처기업에 대한 신규 투자의 경우 전년 동기보다 17% 감소한 1조6천495억원이었다.

산업별로 유통·커머스가 4천323억원으로 가장 많은 투자금을 유치했고, 헬스케어·바이오(2천550억원)와 소프트웨어·솔루션(1천745억원), 모빌리티(1천432억원), 게임·미디어·콘텐츠(1천260억원)가 뒤를 이었다.

건당 투자액이 가장 높은 산업 역시 유통·커머스(197억원)이었다.

다만, 대형 투자금을 유치한 컬리를 제외하면 111억원으로 줄어 모빌리티(159억원), 정보통신기술(ICT) 제조업(118억원) 등이 건당 투자액 100억원 이상을 기록했다.

해외 시장에서도 올 상반기 벤처 투자액은 감소했다.

올 상반기 글로벌 벤처 투자액은 1천200억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소폭 감소했다.

투자 건수는 1만여건 미만으로, 코로나 19 이전과 비교해 3분의 1이 줄었다.

특히 엔젤과 시드 단계의 초기 투자는 급격히 줄고, 후기 투자를 선호하는 현상이 심화했다.

코로나 19로 상당수의 벤처 투자사들은 신규 펀드 조성이나 신규 투자를 위한 딜 소싱보다는 기존 투자 포트폴리오 재정비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경 간 봉쇄로 기업 실사가 어려워지면서 크로스보더 인수·합병(M&A) 거래는 감소했다.

벤처·스타트업들은 기업공개(IPO)를 미루고 기업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VC나 사모펀드(PE)로부터 추가로 투자금을 받아 확보하고 있다.

올해 3억달러 이상 투자를 받은 해외 기업 중 52개사를 분석한 결과 모빌리티 분야 기업이 10개로 가장 많았다.

헬스케어·바이오(8개)와 금융·핀테크(8개) 분야가 뒤를 이었다.

투자 유치 규모가 가장 많은 곳은 구글의 자율 주행 기술 개발사 웨이모와 인도네시아의 승차 공유 기업 고젝이었다.

김이동 삼정KPMG 스타트업지원센터장은 "예기치 않은 코로나 19 사태로 벤처·스타트업에 대한 투자가 위축됐지만, 한편으로는 사업 전망이 유망한 알짜 매물이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며 "국내 기업들의 전략적인 벤처·스타트업 투자 참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jykim@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8시 32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