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부양책 합의, 대선 이후로 넘어가나
코로나19 부양책 합의, 대선 이후로 넘어가나
  • 윤영숙 기자
  • 승인 2020.10.22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윤영숙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기 위해 미국 의회와 행정부가 마련 중인 추가 부양책 논의가 막판까지 돌파구를 찾지 못하면서 대선전 합의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백악관 당국자들과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코로나 부양책이 선거 이후 의회를 통과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대선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대선 전에 합의안이 의회를 통과하기엔 시간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펠로시 하원 의장은 이날 MSNBC와의 인터뷰에서 "법안이 있을 것이라는 데는 낙관한다. 그것은 제때 11월 임대료를 낼 수 있느냐, 아니면 바로 직후에 (협상이) 타결돼 이를 소급적용하느냐의 문제다. (물론) 나는 전자를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이는 법안 타결이 대선 이후로 넘어갈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CNBC에 협상단에게 "적어도 지금부터 선거까지의 시간이 바닥나고 있다"며 전면적 부양책을 처리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커들로는 선거 직후부터 차기 행정부의 임기가 시작되기 직전인 일명 레임덕 기간에 "일이 끝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11월 3일 대선 전 경기부양책에 대한 협상 타결을 하지 말라고 백악관에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이로 인해 경기부양책에 대한 2 주내 처리 전망이 현저하게 낮아졌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협상이 타결될 경우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자 인준 추진을 위한 전선이 분산될 위험이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저널은 만약 대선전에 부양책이 통과되지 않고 대선으로 의회와 행정부가 또다시 바뀐다면 수개월간 부양책이 의회를 통과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조 바이든 대선 후보가 백악관에 입성하고, 민주당이 바이든이 집권할 때까지 기다릴 유인이 생긴다면 이들은 더 큰 규모로 민주당의 색채를 강화한 법안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공화당 측 로이 블런트 상원의원은 "레임덕 기간에는 많은 일을 해내기가 정말 힘들다"며 "이번에도 다를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의 드류 하밀 대변인은 트위터 성명에서 양측이 법안 작성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며 차이를 좁혀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하밀 대변인은 펠로시 의장과 므누신 장관이 22일에도 대화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선거가 가까워지고, 바이든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앞서면서 사실상 초당적 합의를 이루기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고 실토했다.

존 튠 공화당 상원 원내총무는 선거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의원들이 각 이슈에서 전투 모드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협상이 대선 이후로 넘어갈 경우 레임덕 기간에는 전면적 부양책이 통과될 가능성은 더욱 희박해진다고 경고했다.

공화당 척 그래슬리 상원의원은 바이든이 당선될 경우 민주당은 바이든이 임기를 시작할 때까지 기다리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슬리 의원은 공화당은 경기 침체가 없다고 보고 있기 때문에 경제가 이를 처리하도록 내버려 둘 것이라고 말했다.

ysyo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8시 47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