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부양책 협상·기업 실적 주시 혼조 출발
뉴욕증시, 美부양책 협상·기업 실적 주시 혼조 출발
  • 오진우 기자
  • 승인 2020.10.24 0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23일 미국 신규 부양책 협상 및 기업 실적 등을 주시하는 가운데 혼조세로 출발했다.

오전 10시 20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1.84포인트(0.11%) 하락한 28,331.82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01포인트(0.12%) 오른 3,457.50에 거래됐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1.25포인트(0.18%) 하락한 11,484.76에 거래됐다.

시장은 미국의 부양책 협상과 주요 경제 지표 및 기업 실적, 대선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미국의 부양책이 결국 도입될 것이란 기대가 유지되는 중이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은 전일 부양책 합의에 대해 "거의 다 왔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다만 법안의 작성 등에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하는 등 부양책이 대선 전에 타결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견해를 밝혔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전일 인터뷰에서 정책에 대한 이견이 여전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대선 이전에 부양책이 전격 타결되지는 못하더라도, 머지않은 시점에 결국 나올 것이라는 기대는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국채 시장에서는 미국 국채 금리가 장기물 위주로 뚜렷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하고, 의회도 민주당이 장악하면 대규모 부양책이 나오고 경제의 회복도 탄력을 받을 것이란 기대가 반영된 현상으로 풀이된다.

장기물 금리가 오르며 국채 수익률 곡선의 기울기가 가팔라지는 것은 경제 성장 및 물가 상승 기대를 반영하는 대표적인 현상이기도 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는 전일 대선 전 마지막 TV토론을 열었다.

마지막 토론회에서도 상황을 크게 바꿀 한방은 없었다는 평가다. 바이든 후보가 앞섰다는 일부 여론조사 결과도 나왔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지속해서 앞서고 있다. 금융시장도 민주당이 백악관과 의회를 모두 장악하는 시나리오가 금융시장에 우호적일 것으로 평가하는 중이다.

하지만 지난 대선의 경우처럼 여론조사와 다른 결과가 나올 가능성도 큰 데다, 민주당의 승리 시 증세 등으로 인해 결국 시장에 부정적일 것이란 지적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 기업들의 3분기 실적은 대체로 양호하지만, 이날은 시장 전반에 다소 부담을 주고 있다

인텔의 매출이 시장 예상에 못 미치면서 주가가 장 초반 10% 내외 급락세를 나타내는 점이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반면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 주가는 약 4%가량 상승세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입원 환자 치료에 쓸 수 있도록 정식 허가를 내준 데 힘입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양호했다.

정보제공업체 IHS마킷이 발표한 미국의 10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6.0으로 20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시장 예상 55.0도 상회했다.

10월 제조업 PMI는 53.3으로 시장 예상에 다소 못 미쳤지만, 최근 21개월래 최고치를 나타냈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새로운 부양책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야누스 헨더슨 인베스터의 폴 오코너 멀티에셋 담당 대표는 "시장의 메시지는 재정 부양책이 다가오고 있으며, 이것이 미국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이라면서 "기술주에서 차익 시현을 하고 경제 호조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미국 지방 은행 주식을 사들였다"고 말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강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75% 올랐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1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39% 하락한 40.48달러에, 브렌트유는 0.35% 내린 42.31달러에 움직였다.

jwoh@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23시 32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