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빈소 찾은 김승연 한화 회장 "친형님같이 모셨다"
이건희 회장 빈소 찾은 김승연 한화 회장 "친형님같이 모셨다"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0.10.2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김지연 기자 = 25일 별세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례식 이틀째인 26일 정·재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이날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지하 2층에 마련된 이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가장 슬픈 날이다.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렸다"라며 애통한 심정을 토로했다.

고인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친형님같이 모셨다"고도 했다.

이에 앞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오전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고인께서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이재용 부회장 체제의 삼성에 좋은 쪽으로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건희 회장의 여동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도 자녀인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등과 함께 빈소를 찾아 고인에 애도를 표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이웅렬 코오롱그룹 전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정대선 현대비에스엔씨 사장·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 부부 등도 일제히 발걸음했다.

손경식 회장은 "유가족들에게 삼성을 잘 이끌어 달라고 부탁드렸다"며 "삼성에서도 근무했기 때문에 (이 회장과)잘 아는 사이"라고 했다.

조원태 회장은 "이 회장을 직접 뵌 적은 없지만 위대한 분을 잃어 마음이 착잡하다"며 "삼성이 지금까지 했던 대로 잘하길 바란다"고 했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6시 4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