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銀도 뛰어든다…P2P업체 '닭 쫓던 개' 신세 우려
저축銀도 뛰어든다…P2P업체 '닭 쫓던 개' 신세 우려
  • 김예원 기자
  • 승인 2020.10.27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김예원 기자 = 기존 P2P업체들이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등록과 관련한 심사 절차를 밟고 있는 가운데 저축은행업권이 P2P업 진출을 시사하고 나서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OK금융그룹은 계열사 중 하나인 OK인베스트먼트를 통해 온투업 등록을 준비하고 있다. OK인베스트먼트는 현재 온투업협회 관련 실무 조직인 협회설립추진단 가입 절차를 밟고 있는 상태다.

협회설립추진단은 금융감독원과 한국P2P금융협회·구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회원사 등 총 16개사로 구성된 조직이다.

OK금융그룹은 내부적으로 이르면 올해 말부터 내년 초에 P2P업을 본격적으로 영위하겠다는 목표로 준비에 착수한 상태다. 디지털과 핀테크 등 금융권 변화가 가속화되면서 고객에게 투자기회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서의 시도를 하겠다는 포부다.

OK금융 관계자는 "여신전문업과 대부업 등을 영위하면서 여신 관련 노하우들이 축적돼 있다"며 "독자적인 플랫폼을 만들어가기 위한 새로운 시도"라고 말했다.

기존 P2P업체들의 시선은 곱지만은 않은 상태다.

온투법 제정에 이르기까지 기존 P2P업체들의 노력이 적지 않음에도 막상 등록에 있어 저축은행업권이 속도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저축은행업권은 제도권에 있었던 만큼 금융당국이 요구하는 요건을 빠르게 충족시킬 가능성이 크다. 온투업 등록의 경우 회차에 따라 묶어서 인가가 나는 게 아니라 인가가 나는 순서대로 영업을 할 수 있는 만큼 자칫 저축은행업권이 비슷하거나 더 빠른 시기에 인가를 받고 영업을 시작할지 모른다는 걱정도 나온다.

현재 기존 P2P업체 약 10여개는 금감원과 면담을 진행하며 심사요건을 갖추고 있지만, 비제도권에 있었던 만큼 서류 요건을 갖추는 데도 시일이 소요되는 상태다.

일부 부적합한 요건에 대해 금감원이 해소를 요구하더라도 해소까지 적지 않은 시일이 걸리고 있다. 일부 P2P업체의 경우 물적 요건인 '망분리'와 관련해 금감원으로부터 강의를 듣기도 했다.

금융당국이 온투업 발전을 위해 엄격하게 심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만큼 기존 P2P업체들의 시선은 복잡하다.

한 업체 관계자는 "현재 심사 중인 업체간에도 최종적으로 몇 개가 등록될지에 대한 불안감이 있다"며 "이런 가운데 완결성이 높은 업체가 들어오면 인가를 먼저 딸 수도 있지 않겠냐"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기존 업체들이 여태까지 금융당국과 협의하며 소통한 부분도 있는 만큼 기존 업체가 빠르게 안착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부연했다.

기존 P2P업체들은 지난해 온투법의 국회 통과를 앞두고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내는 등 온투법의 제정 등에 노력을 기울여 온 바 있다.

이에 대해 금융당국은 건전한 온투업시장 조성을 최우선으로 두고 요건 심사를 철저히 하겠다는 입장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건전한 시장조성을 요건을 충분히 심사해서 우량한 업체를 중심으로 진입시키겠다는 입장"이라면서 "등록요건을 충족한다면 신규업자가 들어오는 것과 관련해 업권 등을 가로막거나 제한할 생각은 없다"고 설명했다.

ywkim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9시 5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