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까지 재정적자 108.4조…국가채무 800조 돌파
9월까지 재정적자 108.4조…국가채무 800조 돌파
  • 최진우 기자
  • 승인 2020.11.1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연합인포맥스) 최진우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확장적 재정정책을 이어가면서 올해 9월까지 재정적자가 11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역대 최대 규모다. 국가채무도 처음으로 800조원을 넘어섰다.

기획재정부가 10일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 11월호'를 보면 지난 1~9월 우리나라의 통합재정수지는 80조5천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통합재정수지(총수입-총지출)에서 국민연금 등 사회보장성기금을 제외한 관리재정수지의 적자 규모는 108조4천억원에 달했다. 같은 기간 기준으로 사상 최대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잇따라 추가경정예산을 집행하면서 총지출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 영향을 줬다.

이 기간 총수입은 354조4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5조1천억원 감소했다. 특히, 국세는 214조7천억원으로 13조4천억원 감소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세정지원 잔액(-4조8천억원) 고려하면 실제 9월 누계 세수는 8조6천억원 감소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3대 세목 가운데서는 소득세만 4조4천억원 늘어났고, 법인세(-15조8천억원), 부가가치세(-4조3천억원)은 줄었다.

세외수입과 기금수입은 각각 9천억원, 7조4천억원 늘었다.

전반적으로 세수가 부진했지만, 총지출은 434조8천억원으로 48조8천억원 증가하면서 재정적자의 규모가 크게 불어났다.

9월만 떼고 보면 소득세는 근로ㆍ자녀장려금 지급이 8월에 조기 완료된 가운데 종합소득세ㆍ근로소득세 등이 증가하면서 4조2천억원 늘었다.

법인세는 9~10월에 나눠 내는 중간예납이 줄면서 1조2천억원 감소했다. 부가가치세도 수입액 감소로 3천억원 줄었다. 올해 8월 기준으로 수입액은 355억4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3% 감소했다.

총지출은 4차 추경을 중심으로 '씀씀이'가 늘면서 9조원 늘었다.

이에 따라 통합재정수지(-9조6천억원), 관리재정수지(-12조4천억원) 모두 3개월 만에 적자를 기록했다.

국가채무는 9월 말 기준으로 800조3천억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800조원을 돌파했다. 지난달과 비교하면 6조2천억원 늘어난 수치다.

국고채 잔액 3조원, 국민주택채권 1조6천억원, 외국환평형기금채권 1조6천억원 등의 잔액이 늘었다.

jwchoi@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