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비공개 저탄소전략회의…"탄소중립은 국제질서"
文대통령, 비공개 저탄소전략회의…"탄소중립은 국제질서"
  • 이재헌 기자
  • 승인 2020.11.11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재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부처장관들에게 '저탄소발전전략'을 보고 받고 새로운 경제질서에 합류하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부처로부터 '2050 저탄소발전전략'을 비공개로 보고받았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2050 탄소중립'이라는 과업을 진행하는 첫 번째 보고 겸 회의다.

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은 우리 정부의 가치지향이나 철학이 아니라 세계적으로 요구되는 새로운 경제-국제질서"라며 "국제적으로 뛰기 시작한 상태인데, 우리만 걸어갈 수 없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세계 조류와 동떨어져서 따로 가다가는, 언제고 탄소 국경세라든지 금융, 무역 등의 규제에 부딪힐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피할 수 없는 일이며, 국제사회와 함께 가지 않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파리협정에 탈퇴했다가 재가입하려는 미국 사례도 언급했다. 모든 국가가 공통의 과제를 떠안았지만, 우리나라는 미래차와 수소경제, 연료전지, ESS(에너지 저장장치), 디지털 능력, 그린 뉴딜을 시작했다는 강점이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부처는 이런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접근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게 각 부처가 자신감과 확실한 의지를 갖는 일"이라며 "분명한 목표를 갖고 추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보고에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성윤모 산업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 박영선 중기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선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최재성 정무수석,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김제남 시민사회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윤창렬 사회수석 등이 자리했다.

jh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8시 15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