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친상 후 경영행보 재개…통합 디자인회의 첫 주재
이재용, 부친상 후 경영행보 재개…통합 디자인회의 첫 주재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0.11.1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의 첫 전사 통합 디자인 전략회의를 개최하며 부친상 이후 경영 행보를 재개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12일 서초구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R&D 캠퍼스를 찾아 디자인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미래 디자인 비전과 추진 방향 등을 점검했다.

삼성전자는 2016년부터 사업부별 디자인 전략회의를 진행해 왔으며, 올해는 처음으로 이재용 부회장 주관으로 전사 통합 디자인 전략회의를 열었다.

인공지능(AI)과 5G,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의 발달로 기기 간 연결성이 확대되고 제품과 서비스의 융·복합화가 빨라지는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아우르는 통합 디자인 역량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 부회장이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 이후 첫 경영행보로 미래 디자인 전략회의를 주재한 것에 대해 삼성전자는 '디자인 경영'을 한 차원 더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디자인에 혼을 담아내자. 다시 한번 디자인 혁명을 이루자"고 주문했다.

이어 "미래를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자"며 "도전은 위기 속에서 더 빛난다. 위기를 딛고 미래를 활짝 열어가자"고 말했다.

또 가정에서 운동·취침·식습관 등을 관리해주는 로봇과 서빙·배달·안내 등이 가능한 로봇, 개인 맞춤형 콘텐츠 사용 등이 가능한 안경 형태의 웨어러블 스마트기기 등 차세대 디자인이 적용된 시제품을 직접 체험하기도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진 리드카 버지니아대 다든경영대 부학장과 래리 라이퍼 스탠퍼드대 디스쿨 창립자 등 글로벌 석학들의 인터뷰 영상을 통해 최신 디자인 트렌드와 혁신 사례도 공유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현석 소비자가전(CE) 부문 대표이사와 고동진 IT·모바일(IM) 부문 대표이사,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장,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등을 비롯한 세트 부문 경영진과 승현준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이돈태 디자인경영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제품의 성능만으로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1996년 '디자인 혁명'을 선언한 바 있다.

이후 디자인경영센터 설립과 글로벌 디자인 거점 확대, 디자인 학교(SADI) 설립을 통한 인재 발굴 및 양성을 추진해왔다.

현재는 서울과 샌프란시스코, 런던, 뉴델리, 베이징, 도쿄, 상파울루 등에 위치한 글로벌 디자인연구소 7곳에서 디자이너 1천5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4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