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직원공제회, 낙하산 논란 속 김상곤 체제 출범…향후 과제는(종합)
교직원공제회, 낙하산 논란 속 김상곤 체제 출범…향후 과제는(종합)
  • 진정호 기자
  • 승인 2020.11.13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진정호 기자 = 한국교직원공제회 신임 이사장에 김상곤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취임한 가운데 연기금 업계에선 이전에 비해 적절한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김상곤 신임 이사장은 전날 취임식을 하고 교직원공제회 22대 이사장으로서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교직원공제회는 역대 이사장 선임 과정에서 '친정권 인사의 낙하산' 논란이 끊이질 않았던 전력이 있다.

앞서 2018년 취임해 21대 이사장을 지낸 차성수 전 이사장은 교육계와 거의 연관이 없는 정치인 출신이다.

노무현 정부 시절 시민사회수석을 역임했고 노무현재단 이사를 거쳐 서울시 금천구청장을 지냈는데 그마저도 3년 임기의 절반도 채우지 않고 21대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이사장 자리에서 중도 사퇴한 바 있다.

2013년 취임한 19대 이규택 이사장 또한 4선 의원 출신으로 이사장 자리에 앉았으나 마찬가지로 임기를 채우지 않은 채 총선에 출마해 낙하산 논란에 불을 지피기도 했다.

그나마 20대 이사장을 지낸 문용린 전 이사장은 서울대 교육학과 교수와 서울시 교육감을 지내며 교육계 출신으로 인정받았으나 문재인 정부가 전 정부의 인사를 적폐로 내몰아 중도에 물러났다.

이 같은 낙하산 논란은 이번 이사장 선임 과정에도 불거졌다.

더불어민주당에서 3선을 지낸 전 국회의원 A씨가 유력한 이사장 후보로 거론되자 지난 9월 초 전국시도교육청 일반직공무원노조와 전국교육행정인협회가 "낙하산 인사를 즉각 중단하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A 전 의원에 대해 교육계와 전혀 관련이 없어 명백한 낙하산 인사라며 2013년 이래 정치권 출신인 3명의 이사장이 모두 임기를 채우지 못한 만큼 이번에는 교육계 인물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논란이 부담되는 상황에서 연기금 업계에서 김상곤 이사장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기 시작했다.

김상곤 이사장은 앞서 경기도교육연구원 이사장을 맡고 있었으나 임기 만료 5개월을 앞둔 지난 9월 이사장 공모에 후보 등록을 했고 당월 말 자리에서 물러났다. 김 이사장은 사퇴 이유를 밝히지 않았으나 교직원공제회 이사장 자리에 지원한다는 소문을 부인하지도 않았다.

연기금 업계 관계자는 "교직원공제회가 그동안 이사장을 뽑을 때 당시 여권과 관계를 고려했다는 것은 대체로 공감하는 분위기"라며 "다만 이번에도 교육과 관계없는 정치인을 뽑으면 반발이 심할 것이라는 시각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김상곤 이사장은 경기도 교육감을 지내는 등 교육계와 연관이 깊으면서도 더불어민주당 출신에 현 정권 초대 교육부 장관을 지낼 만큼 정권과 끈이 있는 인물"이라며 "교직원공제회로선 절충안을 잘 찾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다른 연기금 관계자는 "후보 선정 과정에서 전직 국회의원 3명 정도가 하마평에 오르다 일부는 최종 지원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교직원공제회 측도 이들을 쉽게 선임하기는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며 "김상곤 카드는 교육계의 반발도 어느 정도 달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상곤 이사장은 앞으로 조직을 정비하는 데 우선순위를 둘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교직원공제회는 임원들의 기강해이 문제로 질타가 쏟아졌다.

교직원공제회는 법인카드로 한 번에 70만원의 꽃값이 결제되거나 임원들이 주점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사례가 지적됐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심모 상임감사는 본인 휴가 날짜에 법인카드로 특급호텔에서 점심을 먹고 40만원짜리 호화 만찬을 즐기기도 했다"며 "최근 2년간 휴가일에도 관용차량을 5차례나 이용하는 동안 급여는 2억3천만원으로 교육부 소속 및 산하기관 중 최고"라고 지적했다.

심모 감사는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교육수석전문위원과 정책위원회 정책실장을 지냈으며 국민대학교 및 동국대학교의 겸임 교수를 맡고 있다. 임기는 내년 5월까지다.

다만 교직원공제회는 "꽃값 결제는 7곳의 유관기관 인사에게 축하 난 발송을 위해 일괄 결제한 것이고 법인카드 및 업무용 차량 오사용의 경우 사전에 정해진 유관 인사와의 모임 일정을 변경하지 못해 휴가 기간 중 참석하게 된 데 따른 것"이라며 "주점에서 법인카드를 쓴 점 또한 2019년 이후 총 7건, 37만원으로 국민권익위원회의 지침에 부합하는 기타주점에서 사용됐다"고 해명했다.

김상곤 이사장은 이날 취임식에서 ▲2030 미래 경영전략 수립 ▲협치 거버넌스 체계 강화 ▲수익성과 공익성을 반영한 정책 실행 ▲회원 중심 경영 강화 등 4가지 과제를 중점 추진 사안으로 제시했다.

jhji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6시 1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