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칭화유니, 13억위안 채권 만기연장 실패…국유기업 또 디폴트
中 칭화유니, 13억위안 채권 만기연장 실패…국유기업 또 디폴트
  • 정선미 기자
  • 승인 2020.11.17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선미 기자 = 중국의 핵심 메모리 반도체기업인 칭화유니그룹(淸華紫光)이 13억위안 규모의 채권 만기연장에 대해 채권단의 승인을 얻지 못함에 따라 국유기업의 디폴트가 또 발생했다고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이 17일 보도했다.

채권은 지난 15일 만기를 맞았다.

일부 투자자들은 차이신을 통해 채권 상환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채권발행 주간사인 상하이은행이 주최한 채권단과의 회동에서 유니그룹은 1억위안의 원금 상환을 제안했으며 나머지 금액에 대해서는 6개월 연장을 요청했다.

회의에서 채권단의 86% 이상이 차환 조건에 합의했으나 회동에 참석했던 다청법률사무소 변호사는 회동 절차가 관련 법 규정에 따라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이 때문에 합의가 유효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은행간 채권시장 규제당국인 중국은행간시장거래상협회(NAFMII)에 따르면 채권 만기 연장을 위해서는 모든 채권단이 회의에 참석해 만장일치로 승인해야 한다.

그러나 유니그룹의 경우 회동에 앞서 86% 이상의 채권단이 만기 연장에 동의했다.

대형 채권단인 중국국제금융공사(CICC)와 화태증권 등 두 곳이 만기 연장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차환을 통해 채권 상환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유니그룹이 어떻게 부채를 갚을지에 대한 정보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칭화유니그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졸업한 명문 칭화대가 51%의 지분을 보유한 메모리 반도체 설계 및 제조업체이다. 중국의 반도체 자급자족을 위한 '반도체 굴기'의 선봉에 선 기업이다.

중국청신국제신용평가는 유니그룹의 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강등했다.

유니그룹이 전략적 구조조정에 있어 실질적인 진전을 보이지 못하는 가운데 엄청난 자금 차입 압박에 직면해 부채 상환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9월말 기준 유니그룹의 부채는 모두 527억8천만 위안으로 이 가운데 60% 이상이 단기채권이다. 같은 기간 보유 현금은 40억위안에 불과하다.

유니그룹은 유동성 위기에 대처해 자회사인 유니그룹 궈신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의 지분 절반을 베이징 은행에 담보로 맡기고 100억위안의 신용공여 보증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이신에 따르면 주식 담보는 그러나 기존 신용에 대한 추가 절차에 불과한 것으로 베이징은행이 신규 대출을 제공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smjeo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10시 5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