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랜섬웨어로 고객정보 유출 無…금전협상 없다"
이랜드 "랜섬웨어로 고객정보 유출 無…금전협상 없다"
  • 이현정 기자
  • 승인 2020.11.2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현정 기자 = 이랜드는 지난 22일 새벽 랜섬웨어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 고객 정보 유출 가능성은 없으며 해커들과의 금전 협상은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최종양 이랜드그룹 부회장은 27일 사내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최 부회장은 "많은 직원분이 현재 상황을 궁금해하고 있는데 (랜섬웨어 공격 이후) 사내 소통 시스템이 원활하지 못했고, 랜섬웨어 유포자에 대한 대응 때문에 일정부분 보안 유지가 필요한 측면이 있어 모든 상황을 다 공유하기엔 어려움이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룹은 랜섬웨어 유포자가 다양한 방법으로 협박하는 것에 굴복하지 않고 있다"면서 "정당한 방법으로 대응하는 것을 대원칙으로 삼고 내부 인트라넷 및 데이터 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부회장은 "현재 랜섬웨어 유포자는 자신들이 회사의 정보를 가지고 있다고 하면서 해당 정보를 언론 및 인터넷상에 유포하겠다고 한다"면서 "하지만 그들이 주장하는 그런 정보는 절대 수집될 수 없는 정보이며,그들의 주장은 위협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들이 고객 정보라고 해서 유포한다면 그것은 조작된 정보"라며 "가장 어려운 점은 우리 내부 시스템을 사용하지 못한다는 점이며, 실제로 그들이 주장하는바 고객 정보는 그들의 공격과는 완전히 차단된 다른 시스템에 보관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최 부회장은 "랜섬웨어 유포자는 지난 엿새 동안 끊임없이 회사를 협박하고, 막대한 금전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돈을 주고 해결한다면 그들은 더 많은 기업이나 개인을 위협하게 될 것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 회사 역시 또다시 다른 사이버 테러의 타깃이 될 수 있다"면서 "그런 노고가 헛되지 않도록 TFT 역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랜드는 지난 22일 새벽 랜섬웨어 공격을 당해 이랜드그룹의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점포 50여곳 중 23곳이 휴점하거나 부분 영업을 했다.

랜섬웨어는 사용자 컴퓨터의 데이터를 암호화한 뒤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코드다.

hj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1시 2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