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ESG 경영·인간 공감이 환경 위기극복 해법"
최태원 회장 "ESG 경영·인간 공감이 환경 위기극복 해법"
  • 이윤구 기자
  • 승인 2020.12.04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윤구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환경위기 극복 등을 위해 기업 차원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가속화하고 인간에 대한 공감 능력을 키워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지난 3일 최종현학술원과 일본 도쿄대가 '지구환경 위기와 글로벌 거버넌스'를 주제로 공동 개최한 '도쿄 포럼 2020' 개막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연설을 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은 도쿄 포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포럼으로 이틀간 열렸다.

최종현학술원 이사장인 최태원 회장은 "인간의 탐욕과 이기심 등이 환경재앙을 초래한 이른바 '인류세'에 우리는 살고 있다"며 "우리는 환경을 해치는 잘못된 행동들을 궁극적으로 바꿔나가기 위해 새로운 시스템과 방법론들을 시급히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기업들이 친환경 사업, 사회적 가치 창출, 투명한 지배구조 등을 추구하는 ESG 경영을 가속하는 것이 환경위기와 코로나 팬데믹 등을 극복하는 해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업들이 이미 ESG 경영 추진 노력 및 성과에 따라 시장에서 가치를 평가받고 있으며 이러한 가치 측정체계가 고도화될수록 기업들의 행동도 바뀌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최 회장은 SK가 바스프, 도이치 뱅크, 노바티스 등 글로벌 기업과 비영리법인 VBA(Value Balancing Alliance)를 만들어 사회적 가치 측정의 국제표준을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어 "기업의 ESG 경영성과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하는 보상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며 사회적 기업이 만든 제품의 사회적 가치를 측정해 금전적으로 보상하는 SK의 사회성과인센티브(SPC) 제도를 소개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코로나와 환경재앙, 무관심, 증오 등으로 상처를 받은 사람들을 이해하고 감정을 공유하는 공감 능력이야말로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럼 첫날인 지난 3일 특별대담 세션에는 도미닉 오프리 세계경제포럼(WEF) 수석이사, 요한 록스트롬 포츠담 기후연구소 소장, 크리스티나 피게레스 UN기후변화협약 전 사무총장 등이 참여해 글로벌 자연환경 보호와 지속가능성장 방안들에 관해 토론했다.

포럼 둘째 날에는 지구 환경자산 보호 및 관리방안, 글로벌 음식 공급·소비 변화 및 순환경제 촉진 시스템 구축, 환경보호를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활용 등 주제를 놓고 패널 토론이 진행된다.

최종현학술원과 도쿄대학에 스튜디오를 마련하고 각국 참가자들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진행된 이번 도쿄포럼에는 글로벌 석학과 국제기구 관계자, 기업인 등 40여 명이 참여했고, 온라인을 통해 세계 각국에서 약 4천500여 명이 시청했다.

yg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9시 46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