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서 '뉴노멀 라이프스타일' 제시…가상인간 '김래아' 깜짝 등장
LG전자, CES서 '뉴노멀 라이프스타일' 제시…가상인간 '김래아' 깜짝 등장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1.01.11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LG전자가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1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춘 다양한 뉴노멀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했다.

돌돌 마는 스마트폰인 'LG 롤러블'을 처음으로 공개했고, 소자 성능을 개선한 올레드(OLED) TV도 선보였다.

또 LG전자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구현한 가상인간이 등장해 신제품·기술을 소개하는 깜짝 이벤트도 진행했다.

LG전자는 11일(미국 시간) CES 2021 개막에 맞춰 '소중한 일상은 계속됩니다. LG와 함께 홈 라이프를 편안하게 누리세요'를 주제로 프레스 콘퍼런스를 열었다.

콘퍼런스에서 영상 내레이터로 등장한 LG전자 대표이사 최고경영자(CEO)인 권봉석 사장은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빠르게 변하는 시대에 고객들이 더 나은 삶을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편리와 재미는 물론 소중한 일상을 안전하게 지킬 방법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LG전자는 혁신의 여정을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하며 인사말을 마쳤다.

권 사장이 시작 버튼을 누르자 '소중한 일상은 계속됩니다' 슬로건이 보이면서 본격적으로 행사가 시작됐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인 김진홍 전무, 페기 앙 미국법인 마케팅담당, 사무엘 장 북미이노베이션센터 상무 등 각 분야 전문가 7명이 이어서 등장하며 "LG전자만의 차별화된 혁신 제품과 서비스는 고객으로부터 받은 영감에서 시작됐다"며 뉴노멀 시대에 맞는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했다.

이들은 최근 집에서 일하고, 배우고, 즐기고, 쇼핑하는 등 빠르게 변하고 있는 일상에서 집의 의미를 재정의하고 고객이 집에서 경험할 수 있는 안심, 편리, 재미 등 다양한 가치들을 소개했다.

행사에는 'LG 롤러블'이 펼쳐지고 말려 들어가는 장면이 두 차례 나왔다.

화면 크기를 늘리고 줄일 수 있는 LG 롤러블이 영상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콘퍼런스 마무리에 나온 '모어 투 익스플로어'라는 슬로건은 이 제품이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와 관련된 것임을 암시했다.







LG전자는 또 올레드 소자 성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올레드 TV 신제품 '올레드 에보'(모델명: G1)도 공개했다.

올레드 에보는 빛의 파장을 정교하게 구현해 기존 올레드 대비 더 선명하고 밝은 화질을 보여준다.

지능형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인 LG 씽큐 앱도 업그레이드해 선보였다.

LG전자는 개방형 혁신을 기반으로 다양한 파트너사와 협력해 LG 씽큐 앱의 플랫폼 생태계를 확장했다.

단순히 가전을 제어하는 수준을 뛰어넘어 고객이 일상을 더 편리하게 누릴 수 있게 해주기 위해서다.

LG전자는 이날 고객이 LG 씽큐 앱을 이용해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글로벌 식품 업체인 네슬레, 크래프트 하인즈 등과 협력한다고 발표했다.

스마트폰으로 주문한 식품의 바코드를 촬영하면 최적의 조리법을 찾아주는 '인공지능 쿡' 기능도 소개했다.

LG전자는 또 미국 홈서비스 업체 홈어드바이저와 제휴해 LG 씽큐 앱에서 집 안에 있는 가전을 다른 공간에 설치하는 것을 신청하는 서비스도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는 LG전자가 디자인한 가상인간 김래아가 깜짝 등장했다.

래아는 AI 기술을 활용해 구현한 가상인간이며 최근까지 딥러닝 기술을 통해 3D 이미지를 학습해왔고, 이날 행사에 연설자로 등장해 입체적이며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은 호텔 등 특정 공간의 위생을 위해 방역 작업을 하는 'LG 클로이 살균봇'을 소개했다.

또 휴대성과 디자인, 성능, 대용량 배터리 등 여러 강점을 갖춘 2021년형 LG 그램, 올레드 패널을 적용한 전문가용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도 함께 소개했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2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