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동 아파트 평균 거래가격 전국 최고…30억 육박
압구정동 아파트 평균 거래가격 전국 최고…30억 육박
  • 이효지 기자
  • 승인 2021.01.18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연합인포맥스) 이효지 기자 = 지난해 거래된 아파트 평균거래가격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으로 나타났다.

18일 직방이 지난해 전국에서 거래된 80만5천183건의 아파트 거래 사례를 분석한 결과, 압구정동의 평균 거래가격이 29억9천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평균 거래가격이 20억원을 웃도는 지역은 2017년에는 압구정동 한 곳뿐이었으나 작년에는 압구정동 외에 서초구 반포동, 용산구 용산동5가·서빙고동, 강남구 대치·도곡·잠원동 등 7곳으로 늘었다.

용산구는 파크타워, 신동아 등 특정단지의 거래가격 영향이 컸고, 강남구는 재건축을 앞둔 단지와 끝낸 단지 전체에서 거래 가격이 높게 형성됐다.

10억원이 넘는 곳은 2017년 34개동에서 2020년에는 113개동으로 늘었다.

서울에는 97개 동으로 3년 전보다 3배 늘었고 서울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10억원 넘게 거래된 곳이 2개 동에서 16개동으로 늘었다.

경기도에서는 분당 구도심과 위례, 광명역세권, 광교 등으로 고가 아파트가 늘었고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수성동 수성동3가가 유일하게 10억원 상단에서 거래됐다.





시군구별 거래가격 상위 10위를 보면 서울 용산구와 경기도 과천시가 약진했다.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는 1, 2위를 지켰지만 송파구 대신 한남더힐 분양전환으로 가격이 오른 용산구가 3위에 올랐고 과천은 재건축 단지들이 거래 가격을 높이며 4위에 올랐다.





이밖에 성남시 분당구가 경기도 중에서는 톱10에 이름을 올렸고 흑석뉴타운이 입지한 동작구 일대가 양천구를 누르고 10위에 올랐다.

6~8위인 서울 성동·광진·마포구는 평균 거래가격이 처음으로 10억원을 넘었다.

서울에서 거래가격이 가장 낮은 곳은 도봉구(4억5천500만원)으로, 경기도 과천·성남 분당·하남 등 15개 지역보다도 낮았다.

과천과 성남 중원구는 정비사업이 활발하고 하남시와 성남 수정구는 위례신도시 등 택지 개발이 이뤄진 지역이다.

시도별로 서울의 평균 거래가격은 8억4천만원으로 2위인 세종(4억3천만원)의 2배에 달했고 세종의 뒤를 이어 경기(3억8천만원), 부산(3억4천만원), 대구(3억2천만원) 등 지방 광역시가 상위권에 포진했다.

직방은 "작년은 기록적 한 해를 보냈지만 올해도 그 상승세가 이어지기 쉽지 않다"며 "실수요가 소화되며 작년보다 거래량이 감소할 가능성이 크고 투자자들이 진입하기에 대출 제한, 보유세 등 제약이 너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통적 선호 지역인 강남역 일대와 재정비 사업이 활발한 지역들은 강보합세를 유지하겠으나 뚜렷한 상승 요인 없이 시장 분위기에 편승한 지역들은 조정 가능성이 언제든 열려 있다"고 말했다.

hj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2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