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인구리스크 예상보다 급속…지역 거점도시 육성"
홍남기 "인구리스크 예상보다 급속…지역 거점도시 육성"
  • 최진우 기자
  • 승인 2021.01.2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연합인포맥스) 최진우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27일 "인구 데드크로스와 수도권 인구의 비수도권 인구 추월, 베이비부머 세대 고령층 진입 시작 등 3대 인구 리스크가 현실화하는 등 인구구조 변화가 예상보다 급속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에서 "미래대비와 잠재성장률 제고, 지속가능성장 등의 측면에서 올해 중점적으로 대응해야 할 과제는 인구 문제"라며 이렇게 말했다.

정부는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인구절벽 충격 완화, 축소사회 대응, 지역소멸 대응, 사회 지속가능성 제고 등 4대 분야를 중점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우선 인구절벽 충격 완화를 위해 여성과 고령자의 경활 참여 확대, 다양한 고용형태 확대 대응, 외국 우수인력 유치 및 활용에 적극적으로 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축소사회 대응차원에서 산업현장 부족 숙련인력 대책,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경쟁력 문제, 다양한 가족형태 변화를 반영한 제도 재설계 등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권역별 거점도시 육성, 인구 과소지역 대책, 혁신도시 발전기반 확충 등 지역대책 수립과 국민연금, 건강보험 등 지속가능성 강화 문제도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구 문제는 중대한 사안인 만큼 경제부처, 사회부처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모든 부처가 전방위적으로 합심해 대응해야 한다고 홍 부총리는 설명했다.

이어 K-뷰티 전략도 이야기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나라는 2020년 세계 화장품 수출 4위 국가로 성장했다"며 "맞춤형 화장품 개발을 위해 9개국 8천명 이상 피부 특성, 유전체 정보 등을 수집할 수 있는 데이터플랫폼을 구축하고, 이를 토대로 화장품 기술 및 소재 개발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뷰티특화 인프라 관련 "연구개발 및 해외 인허가, 마케팅, 수출까지 모든 주기 통합 컨설팅이 가능한 'K뷰티 종합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국제 K-뷰티 스쿨'을 설립해 연간 최대 8천400명에 전문교육을 실시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맞춤형 화장품 제도를 본격적으로 시행하고, 동남아 e-커머스(상거래) 플랫폼과 연계한 '코리아 뷰티 데이'도 개최할 계획이다.

공공기관의 중소기업 규제애로 개선방안도 내놨다.

홍 부총리는 "기술개발ㆍ인증 관련 부문에서 중소기업 협력연구 지원대상의 업종제한을 폐지하고 친환경 인증유효기간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할 것"이라고 했다.

조달 판로 부문에서는 2억 미만 물품 용역에 대해 납품실적 요건 해제, 2단계 경쟁입찰 공고 기간을 7일에서 20일로 연장해주는 등의 제도 개선을 진행한다.

jwchoi@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3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