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빅히트 자회사에 4천억 지분 투자…"브이라이브·위버스 통합"
네이버, 빅히트 자회사에 4천억 지분 투자…"브이라이브·위버스 통합"
  • 정윤교 기자
  • 승인 2021.01.27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윤교 기자 = 네이버와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각 사의 브이라이브와 위버스를 통합해 새로운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만든다.

네이버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자회사 비엔엑스(BeNX) 주식 348만5천801주를 약 4천119억원에 취득한다고 27일 공시했다.

주식 취득 후 네이버의 비엔엑스 지분율은 49%다.

양사는 신규 플랫폼 통합을 비롯해 서로 힘을 합쳐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선점하고 경쟁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네이버는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오랜 기간 동안 경험과 노하우를 쌓아온 빅히트가 사업을 주도하고, 네이버는 서비스와 사업을 단단하게 받쳐줄 기술 역량에 주력해 양사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플랫폼 통합 작업은 1년 정도 진행될 예정이다.

네이버에서 브이라이브, 카페, 밴드 등 그룹 커뮤니티 전문 조직인 그룹& CIC를 맡은 김주관 대표가 비엔엑스의 CTO를 맡아 플랫폼 통합 작업을 주도할 예정이다.

통합 기간 양 사의 각 서비스는 기존처럼 유지된다.

새 플랫폼에는 양사와 협업 중인 국내 주요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글로벌 아티스트들까지 합류해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아티스트의 콘텐츠를 즐기고 교감을 나눌 수 있는 글로벌 최고의 팬-아티스트 커뮤니티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기대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국내 플랫폼 간의 경쟁을 넘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플랫폼 간의 긴밀한 협업이 필요하다"면서 "글로벌에서 경쟁력 있는 K-기술에 K-콘텐츠를 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독보적인 플레이어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내비쳤다.

박지원 빅히트 HQ 대표는 "네이버와의 전면적인 협업을 계기로 위버스와 브이라이브의 시너지에 큰 기대를 하고 있고, 이를 기반으로 더욱 진화한 팬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독보적 위치에 오를 것"이라고 했다.

ygju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8시 1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