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링룸 24시…챙겨봐야할 국제경제뉴스
딜링룸 24시…챙겨봐야할 국제경제뉴스
  • 승인 2021.02.27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1월 소비지출 2.4%↑…월가 예상 소폭 하회(상보)
지난 1월 미국인의 소비지출이 증가했지만, 시장 예상에는 소폭 못 미쳤다. 소득은 예상보다 다소 많이 늘었고, 물가는 예상 수준의 상승세를 보였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34556

-뉴욕 증시 주요지수 50일 이평선 부근 공방…S&P 일시 하회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가 중요한 추세선으로 꼽히는 50일 이동평균선 부근에서 공방 중이라고 마켓워치가 26일 보도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S&P 500 지수는 장중 한때 50일 이동평균선인 3,808.60을 일시적으로 하회했다. S&P 500 지수는 3,800선을 내주기도 했다. 다만 이후 이평선 위로 다시 반등한 상황이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34572

-BOE 수석 이코노미스트 "인플레 호랑이 깨어나…안일 대응 위험"
앤디 홀데인 영란은행(BOE)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인플레이션 위험을 경고하면서 영국 국채(길트) 금리가 상승했다.
26일 CNBC에 따르면 홀데인 수석은 "인플레이션이란 호랑이가 잠에서 깨어났으며, 이를 길들이기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34550

-美부양책 이날 하원 통과 예정…최저임금 인상 상원서 복병
미국 정부가 추진하는 1조9천억 달러 규모 부양법안이 이날 하원에서 최종 가결될 예정이다. 다만 최저임금 인상 법안이 상원에서는 원안대로 가결되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34561

-미 상원 초당파 의원들, 부양책에 고용유지크레딧 확장 촉구
미 상원에서 초당파 의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양책에 직원유지크레딧(ERC) 조항을 더 확장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26일 CNBC가 보도했다.
이날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와 미치 맥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등을 포함한 9명의 정책당국자들은 상원에 보낸 서한에서 현재 부양책에서 ERC 조항을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34570

-테슬라 대박 낸 '캐시 우드',트위터 입질…ETF에 대거 편입
펀드매니저이자 ARK 인베스트의 최고경영자(CEO)인 캐시 우드가 이끄는 상장지수펀드(ETF)인 이노베이션 ETF가 트위터의 주식을 대거 편입했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노베이션ETF는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에 투자해 대박을 낸 것으로 유명세를 치르고 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34569

-"국채수익률 상승에 초장기 채권 숨겨진 위험 부각"
국채수익률 상승은 여러 자산에 위험 요인이지만, 특히 초장기 채권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보도했다.
빠른 경제 회복 기대로 미 국채는 2015년 이후 최악의 출발을 보였다. 지난해 10월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은 0.7%를 밑돌았지만, 지금은 1.5% 근처를 나타내고 있다. 국채수익률이 뛰어올라 전일 주가는 폭락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34552

-BofA 증권 "미 금리 단기적으로 다지기 움직임"
뱅크오브아메리카(BofA) 증권은 미국 금리 움직임이 단기적으로 굳히기를 보이겠지만, 금리 상승 경로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26일 다우존스에 따르면 BofA 증권의 분석가들은 "변동성이 큰 시장, 긴축적인 여건 등 금리 움직임이 건강한 상태에서 건강하지 않은 상태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34560

-미국서 코로나 감소세에 제동?…가파르던 하향곡선 평평해져
미국에서 한동안 이어지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감소세에 제동이 걸렸다는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고 CNN 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에서 하루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지난달 2일 29만9천786명으로 정점에 오른 뒤 이후 6주간 가파른 감소세를 보여왔다.
https://www.yna.co.kr/view/AKR20210227005700091?section=news

-파우치 "백신 접종 마친 두 사람, 큰 위험 없이 만날수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두 사람은 큰 위험 없이 만날 수 있다고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25일(현지시간)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밤 CNN에 출연해 "두 사람이 백신을 맞았을 때 비록 위험이 제로(0)는 아니지만 극도로 낮아진다"며 "개별적으로 만나기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10227003800091?section=news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07시 0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