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업계 최초로 아이템 확률 공개…연내 검증 시스템 도입
넥슨, 업계 최초로 아이템 확률 공개…연내 검증 시스템 도입
  • 정윤교 기자
  • 승인 2021.03.05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윤교 기자 = 최근 아이템 확률 조작 논란으로 이용자들의 비판에 직면한 넥슨이 아이템 강화 확률을 전면 공개한다.

기존 자율 규제 가이드라인을 넘어 국내 게임업계 최초로 강화된 조치를 내놨다.

넥슨은 "기존에 공개해온 캡슐형 아이템과 '유료 강화·합성'의 확률을 전면적으로 공개하고, 이를 검증할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5일 밝혔다.

현재 국내 게임사들은 업계 자율규제에 따라 확률형 아이템 정보를 공개하고 있는데, 유료 구매한 '캡슐형'(랜덤박스) 아이템의 뽑기 확률만 공개해 정보 투명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무기·갑옷 등 아이템을 강화하는 작업에도 유료 확률을 부여한 게임이 많지만, 이런 확률은 전혀 밝히지 않아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의 대표적인 과금 요소로 비판받아왔다.

특히, 넥슨은 최근 게임 '메이플스토리'를 업데이트하면서 아이템 확률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이날 사내 시스템에 편지를 띄워 "이용자분들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게임을 대하는 우리 사회의 눈높이가 달라지고 있는데 변화를 인식하지 못하고 제자리에 머물러 있었다"고 사과했다.

이 대표는 "게임별로 '이용자를 위한 투명한 정보 공개'라는 대원칙이 녹아 들어가는 작업을 진행하겠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일방적으로 정보를 공개하는 것이 아닌, 이용자들이 더 편하게 정보에 접근하도록 한다는 철저한 서비스 마인드"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넥슨은 현재 서비스하고 있는 주요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부터 시작해 향후 모든 유료 확률형 아이템까지 확률을 단계적으로 공개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중으로는 최근 이슈가 된 메이플스토리 정보를 먼저 공개한다.

철저한 내부 검증을 거쳐 메이플스토리의 '큐브' 아이템 확률을 공개하겠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넥슨은 이용자들이 확률을 검증하는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연내 도입할 예정이다.

게임별로 각종 확률 요소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확인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최근 유저들을 혼란스럽게 했던 '무작위', '랜덤' 등의 용어 사용도 피할 방침이다.

확률과 관련된 용어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연관된 확률표 등을 추가로 제공해 논란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ygju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1시 52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