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저부터 성실히 조사받겠다"…'LH 직원 두둔' 뒤늦게 사과(종합)
변창흠 "저부터 성실히 조사받겠다"…'LH 직원 두둔' 뒤늦게 사과(종합)
  • 이효지 기자
  • 승인 2021.03.05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연합인포맥스) 이효지 기자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정부의 땅투기 의혹 조사에 자신부터 성실히 임하겠다며 국민 신뢰를 회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땅 투기를 한 LH 직원을 감싸는 발언을 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반박하는 듯한 입장을 보이다 역풍이 일자 결국 사과했다.

변창흠 장관은 5일 국토부 대변인실을 통해 "정부합동조사단이 오후 5시에 LH 본사에 도착해 조사에 착수했고 국토부도 오늘부터 조사에 돌입했다"며 "저부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출장 등 불가피한 상황에 있는 경우를 제외한 모든 직원이 토지소유 정보수집 동의서를 제출한 상태다.

변 장관은 "신속하고 강도 높은 조사와 처벌, 재발방지 대책 수립으로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약속드린 주택공급 방안을 실행에 옮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변 장관은 LH 직원 비리를 변호하는 듯한 발언을 한 데 대해서도 고개를 숙였다.

그는 "어떤 이유든 토지를 공적으로 개발하는 공기업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는 용납될 수 없음에도 LH 직원의 투기 이유를 설명함으로써 투기를 두둔한 것처럼 비춰지게 된 점은 저의 불찰"이라고 말했다.

MBC는 전날 변 장관이 "광명 시흥 땅을 구입한 직원들에 대해 신도시 지정을 알고 투자한 것은 아닐 것이다. 보상을 많이 받지 못할 것이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특별관리지역으로 묶인 광명시흥이 향후 공공 신도시가 아니라 민간개발될 것을 기대하고 구매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자신을 인용하지 말고 부동산 전문가 등을 활용하라고도 했다.

특별관리지역은 난개발을 막기 위해 지정하며 최장 10년동안 개발이 불가능한 지역으로, 광명시흥은 지난 2015년 보금리자리주택 지역에서 해제되는 동시에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2025년 해제를 앞두고 있다.

정치권으로부터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조차 이날 오전 변 장관과 만나 "추호라도 그 조직을 두둔하는 듯한 인상을 주는 언동은 절대로 되지 않는다"며 장관의 책임감 있는 처신을 주문했다.

그럼에도 국토부는 대변인 명의로 LH를 비호하는 것으로 오해될 소지가 있는 방송이 됐다며 MBC 보도에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시작도 못 한 조사에 벌써 결론을 내고 있다. 셀프 조사가 노린 의도가 드러난 셈"이라며 검찰과 감사원에 수사 의뢰하라고 촉구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최소한 관리책임을 져야 할 변 장관이 오히려 비리를 덮으려고 발언하고 있다"며 변 장관의 해임을 요구하기도 했다.

 

 

 


hj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0시 08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