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병태 쌍용차 사장 사퇴…"회생절차 개시 앞둔 상황에 책임 통감"
예병태 쌍용차 사장 사퇴…"회생절차 개시 앞둔 상황에 책임 통감"
  • 이윤구 기자
  • 승인 2021.04.0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윤구 기자 = 예병태 쌍용차 사장이 법원의 기업 회생절차 개시 결정을 앞두고 물러났다.

예병태 사장은 7일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회사가 또다시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게 된 상황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예 사장은 "기존 잠재 투자자와의 협의가 현재 지연되고 있지만, 희망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며 "다수의 인수 의향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절망을 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규 투자자 유치가 계획보다 지연되면서 회생절차 개시 결정이 임박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그는 "임금반납, 복지후생 중단 및 자산 매각 등 선제적 자구노력을 시행했다"며 "대주주의 투자 계획 철회 발표로 회사 생존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됐음에도 지난 1년 동안 혼란과 어려움을 잘 극복했다"고 강조했다.

예 사장은 "임직원 여러분은 대한민국 최고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문가라는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며 "새로운 투자자 확보를 통해 안정적인 사업 기반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경영정상화 토대를 충분히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쌍용차는 유력 투자자였던 HAAH오토모티브와의 협상이 지연되면서 다음 주 기업회생절차에 돌입할 전망이다.

쌍용차는 서울회생법원이 요구한 기한인 지난달 31일까지 HAAH오토로부터 투자의향서(LOI)를 받아 제출하려고 했지만, HAAH오토가 LOI를 제출하지 않으면서 사실상 무산된 분위기다.

예 사장이 물러나면 정용원 기획관리본부장(전무)이 기업회생절차 관리인에 선임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 1일 서울회생법원은 쌍용차 채권단에 회생절차 개시 여부를 묻는 의견 조회서를 보냈다.

쌍용차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일부 채권자의 의견이 취합되지 않아 법원과 의견서 제출 문제를 조율 중이며 늦어도 이번 주 내에 의견서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회생절차가 개시되면 법원에서 정한 회생 전문 컨설팅 회사가 쌍용차의 존속가치를 평가한다.

회생가치가 크다고 판단되면 재무구조 개선, 구조조정 등을 통한 정상화 방안을 거쳐 새로운 투자자가 쌍용차를 인수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사모펀드(PEF) 박석전앤컴퍼니, 전기버스 생산업체 에디슨모터스 등 2~3곳이 쌍용차 인수에 관심을 두는 것으로 전해진다.

yg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3시 38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