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로치 "트럼프 대중 정책 유지하는 바이든, 이해하기 어렵다"
스티븐 로치 "트럼프 대중 정책 유지하는 바이든, 이해하기 어렵다"
  • 남승표 기자
  • 승인 2021.04.0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남승표 기자 = 경제학자 스티븐 로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중 정책을 유지하기로 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결정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예일대 선임연구원인 로치는 8일(현지시간) CNBC의 '스코크박스 아시아'에 출연해 "트럼프가 남겨놓은 다른 모든 정책은 지워버리면서 왜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의 대중 정책 하나만 유지할 가치가 있다고 하는지, 이것은 그가 설명할 필요가 있는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남겨 둔 미중 1단계 무역합의와 대중 관세가 심각한 결함이 있다고도 비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중 미국과 중국은 상호 보복관세를 부과하는 등 무역긴장을 고조시키다 1단계 합의에서 멈췄지만 이미 오른 관세까지 되돌리지는 않았다.

경제학자들과 기업인들은 트럼프의 대중 관세가 미국 경제에 해를 끼칠 것이며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을 바로잡지도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부에서는 관세가 미국의 중국에 대한 지렛대라고 말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의 중국 접근방식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도 전임자의 정책을 서둘러 되돌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에 대해 관세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기도 했다.

지난달 있었던 양국의 고위급 회담은 서로를 모욕하는 것으로 끝났고 서방 동맹국들은 중국의 신장 지역 인권 문제를 들어 중국 관료와 기업에 제재를 가했다.

중국은 이에 대응해 미국과 동맹국에 자체 제재를 가하는 방식으로 보복했다.

모건스탠리 아시아의 의장을 지냈던 로치는 양국의 표현이 고조되는 데 대해 '아주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상황이 나쁜 것에서 더 나쁜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그럴 필요가 없다"며 "미국은 중국도 마찬가지지만 우리가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영역으로 돌아가기 위해 좀 더 분별 있는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pnam@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09시 22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