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폰 고장나서 대신 입금좀"…작년 메신저 피싱 피해 9%↑
"엄마, 폰 고장나서 대신 입금좀"…작년 메신저 피싱 피해 9%↑
  • 이수용 기자
  • 승인 2021.04.1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수용 기자 = 작년 보이스피싱 피해 금액과 피해 건수는 대폭 감소했으나, 메신저 피싱은 다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15일 '2020년 중 보이스피싱 현황 분석' 자료를 통해 작년 피해 금액은 2천353억원으로 전년 4천367억원 대비 65% 감소했다고 밝혔다.















피해 건수 또한 2만5천859건으로 전년 4만6천629건보다 64.3% 줄었다.

피해 금액 중 1천141억원은 피해자에게 환급되며 환급률이 48.5%로 20%포인트(P) 상승하는 등 보이스피싱 피해가 감소했다.

금감원은 "지속적인 보이스피싱 예방 노력에 주로 기인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기 조직의 활동이 제한된 것도 일부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보이스피싱 피해는 줄었지만, 가족과 지인을 사칭한 메신저 피싱 피해액은 373억원으로 전년 342억원 대비 9.1% 증가했다.

특히, 메신저 피싱의 연령별 분포에서 50대가 43.3%, 60대가 42.5%를 차지하는 등 메신저 피싱 피해의 85.8%를 차지했다.

금감원은 메신저 피싱 대응 요령으로 ▲통화 확인 ▲앱 설치 거절 ▲신분증 요구 거절 등을 제시했다.

대출빙자형 사기 피해에서는 40·50대 남성이 38.7%로 가장 높았다.

남성 비중이 61.2%로 여성 38.8%보다 높게 나타났고, 연령별로는 40·50대의 비중이 65%를 기록했다.

사칭형 사기는 50·60대 여성이 가장 취약했다.

사칭형 피해 비중으로는 여성이 64.5%로 남성 35.5%보다 높았고, 60대 이상 비중이 48.3%로 가장 높았다.

피해 금액 이체 채널별 비중으로는 모바일 및 인터넷뱅킹이 75.2%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금감원은 향후 취약계층, 연령대별 맞춤형 홍보를 하며 금융이용자에 대한 보이스피싱 정보를 제공하고 경보를 발령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수법이 진화하면서 최근 메신저 피싱 피해가 증가하고, 연령·성별에 따라 특정 사기 수법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금융소비자는 보이스피싱 예방에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ylee3@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2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