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경제인 회동 뒤 인적쇄신…16일 개각 전망
文대통령, 경제인 회동 뒤 인적쇄신…16일 개각 전망
  • 이재헌 기자
  • 승인 2021.04.15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재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7 재·보궐선거 이후 경제회복 등을 핵심 국정과제로 내세운 가운데 인적 쇄신에도 속도를 낸다. 확대경제장관회의에 경제인들을 초청한 데 이어 이번주 개각까지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15일 청와대와 정계 등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르면 오는 16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부처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계획했다.

이란 방문 일정을 마친 정 총리가 문 대통령에 사의를 표명하면서 신임 총리 지명과 부처 개각이 동시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번주에 인적 쇄신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으로 알렸다. 사실상 16일께 총리를 비롯한 일부 부처에 대한 인사가 이뤄지는 셈이다.

후임 총리로는 김부겸 저 행정안전부 장관이 거론된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패배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여성으로서 발탁한다는 예상도 있다.

정 총리는 후임 총리가 취임할 때까지 남지 않고, 즉각 대행 체제로 가는 시나리오가 점쳐진다. 당분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직무대행을 맡는다.

이 경우 부총리 인사는 이뤄지더라도 시차를 두고 진행될 전망이다. 현재 후임으로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고형권 경제협력개발기구 대사, 정은보 한미방위비분담금 협상대사,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이 거명된다.

당장은 대략 5개 내외의 부처에서 개각이 이뤄질 전망이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현재 장수 장관으로 분류되는 고용노동부,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거론된다.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한 일부 수석 인사도 함께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현대자동차 등의 최고경영자(CEO)들과 함께 경제 상황을 점검하고 앞으로 대응책을 논의한다. 반도체와 조선산업, 해운산업 등 주요 전략산업의 도약 지원방안에 대해서도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jh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5시 1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