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절반으로 감축 선언
바이든,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절반으로 감축 선언
  • 윤영숙 기자
  • 승인 2021.04.22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연합인포맥스) 윤영숙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최소 50%가량 줄이겠다고 선언할 예정이다.

이번 목표치는 미국이 2015년 파리 기후 합의에서 선언했던 수준의 두 배를 웃돈다.

2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50~52%가량 감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행정부는 앞서 파리기후 협약 당시 2025년까지 2005년 수준의 26~28%가량 감축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바이든의 지구의 날 선언은 환경 단체와 수백 명의 주요 기업들이 요구해온 내용과 일치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부터 이틀간 열리는 기후 정상회의에서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를 제시할 예정이다.

이번 기후정상회의에는 40명의 세계 정상들이 화상회의 형태로 참석하며 중국과 인도 정상들도 새로운 확약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된다.

영국과 유럽연합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각각 68%, 55% 감축하기로 약속했으며,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인 중국은 2060년까지 탄소중립국이 될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ysyo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21시 1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