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회장, 잇단 中민간외교…'그룹 이미지 개선'
박삼구 회장, 잇단 中민간외교…'그룹 이미지 개선'
  • 이종혁 기자
  • 승인 2013.07.24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명 : 박삼구 한중우호협회장이 24일 오전 연세대학교를 방문한 리샤오린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왕젠조우 중한우호협회장, 박삼구 한중우호협회장, 리샤오린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장, 정갑영 연세대학교 총장>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종혁 기자 = 박삼구 한중우호협회장(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중국 민간외교단과 잇따른 회동을 가졌다. 박 회장은 최근 아시아나 항공기의 샌프란시스코 추락 사고 이후 그룹의 대중국 이미지 개선을 위한 행보에 집중하고 있다.

박 회장은 24일 리샤오린(李小林, Li Xiaolin)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장, 왕젠조우(王建宙, Wang Jianzhou) 중한우호협회장과 양국간 교류활성화 방안에 대해 환담하고 이날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한-중 우호 교류 행사를 함께했다.

이날 행사는 중국 지적 장애 어린이들이 그린 작품 전시회, '중국의 꿈, 세계의 꿈(中國夢, 世界夢)’을 주제로 한 리샤오린 회장의 특강과 리 회장의 ‘명예 연세인(Distinguished Honorary Fellow)’ 증서 수여식 등이 있었다.

이번 중국대표단의 연세대학교와 교류 행사는 한중우호협회장인 박삼구 회장의 특별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박 회장은 23일 저녁 롯데호텔에서 중국대표단과 함께 양국 교류활성화 방안에 대해 환담하고, 최근 있었던 아시아나 HL7742기 사고와 관련해 깊은 사과의 뜻을 전달하고 사고 수습 현황에 대해 설명한 바 있다.

박 회장은 2005년부터 한중우호협회를 이끌어왔으며 리샤오린 회장은 리셴넨(李先念, Li xiannian, 92년 작고) 전 중국국가주석의 막내딸로 태자당 출신의 중국 외교 실세이다. 왕젠조우 회장은 차이나모바일 회장을 역임했으며, 2012년 7월부터 중한우호협회를 이끌고 있다.

liberte@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