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3분기째 영업익 1조 하회…예상치는 넘어
포스코 3분기째 영업익 1조 하회…예상치는 넘어
  • 장용욱 기자
  • 승인 2013.07.25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장용욱 기자 = 포스코가 3분기 연속 1조원을 밑도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포스코는 25일 실적 공시를 통해 2분기에 IFRS 연결기준, 매출액 15조6천30억원, 영업이익 9천3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매출액은 5.4%, 영업이익은 30.5% 줄어든 것이다.

전분기와 비교해서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7.0%, 25.9% 증가했고, 시장 예상치보다 좋았다.

연합인포맥스가 최근 1개월 동안 11개 증권사의 실적 전망 보고서를 집계한 컨센서스(화면 8031)에 따르면 포스코는 매출액 15조3천588억원, 영업이익 8천549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실제 매출액과 영업익은 전망치보다 각각 1.1%, 5.6% 많았다.

작년 4분기 이후 3분기 연속 포스코의 영업이익이 1조원에 미치지 못한 것은 악화된 대외여건이 아직 본격적으로 개선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시장 수요가 줄어든 상황에서 중국 업체들의 대규모 생산으로 수급 불균형이 이어진데다, 원료값 상승과 판매가격 부진이 계속됐다.

조강생산량과 제품판매량은 광양 고로 개수 영향으로 지난 분기보다 소폭 줄어들어 각각 884만9천t, 841만4천t으로 집계됐지만,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량은 전분기보다 3.5% 늘어난 371만t을 기록했다.

또, 엔저에도 주요 경쟁지역인 중국과 동남아에서 올 상반기 판매량이 전년동기보다 각각 14.3%, 12.3% 늘어난 155만t, 185만t으로 집계됐다.

원가절감 노력도 성과를 냈다.

포스코는 올 상반기 동안 원료비 1천429억원, 재료비 455억원 등 총 3천248억원의 원가를 절감했다.

특히 지난달 성공적으로 가동된 내용적 6천㎥의 세계 최대 고로 광양 1고로로

용선 제조원가 연간 절감액이 1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포스코는 전망했다.

포스코는 올해 세계 철강 수요가 동남아 등 신흥국 투자 확대로 전년보다 3%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 최대 철강시장인 중국의 철강가격이 3분기에 바닥을 친 뒤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연초에 세웠던 올해 매출액 목표(연결기준 64조원, 단독기준 32조원)를 유지했다.







<포스코 2013년 2분기 경영실적>

yujang@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