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그룹, LIG손보 대주주 지분ㆍ경영권 매각(종합)
LIG그룹, LIG손보 대주주 지분ㆍ경영권 매각(종합)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3.11.1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기성 CP' 여파 금융 핵심계열사 매각 결정

LIG넥스원 중심 그룹 재편될 듯



(서울=연합인포맥스) 고유권 한재영 최진우 기자 = LIG그룹이 핵심 금융계열사인 LIG손해보험의 대주주 지분 전량과 경영권을 매각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LIG그룹은 구자원 회장 등 총수 일가의 지분과 경영권을 매각하기로 하고 국내 대형 증권사를 매각주관사로 선정해 본격적인 매각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LIG건설의 '사기성 CP(기업어음)' 발행을 통해 대규모 투자자 피해를 양산한 LIG그룹의 구자원 회장 등 총수 일가가 최근 피해자 전원에 투자금 전액을 모두 돌려주기로 결정한데 따른 후속조치다.

6.78%의 지분을 보유해 최대주주인 구본상 LIG그룹 부회장과 0.24%의 지분을 가진 구자원 회장 등 특수관계인 16명이 보유한 1천257만4천500주(지분율 20.96%)가 매각 대상이다.

이를 시가로 환산하면 약 3천600억원대에 달한다. 경영권까지 포함해 매각되는 것인 만큼 실제 매각 가격은 4천억원을 훌쩍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LIG그룹은 지난 14일부터 LIG건설이 발행한 CP를 샀다 손실을 입은 피해자에 대한 보상절차에 들어갔는데 약 1천300억원 가량의 자금이 필요한 상황이다.

구자원 회장 등 총수 일가의 현금 확보가 쉽지 않다는 점에서 결국 그룹내 핵심 금융계열사인 LIG손보의 지분과 경영권을 모두 내놓기로 결정한 것이다.

LIG손보의 매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LIG그룹 총수 일가는 CP 투자자에 대한 피해 금액을 돌려주고도 상당 금액의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LIG건설 CP를 샀다가 피해를 본 피해자는 약 700명으로 총 피해 금액은 약 2천100억원 규모다.

LIG그룹은 올해 초 2억원 이하 투자자를 비롯한 550여명의 투자자에 약 450억원, 지난 8월 ABCP(자산유동화기업어음) 투자자 50여명에 약 280억원 등 총 730억원을 지급한 바 있다.

올해말까지 3차로 나머지 1천300억원 가량을 추가로 피해자에 보상할 계획이다.

이번 LIG손보 매각 결정까지 구자원 회장은 숱한 고민을 거듭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구 회장은 매각에 앞서 임직원에 보낸 메시지를 통해 "LIG손보는 저와 임직원의 피땀이 어려있는 만큼, 영원히 함께 해야 한다는 간절한 마음이 있었다"며 "그러나 투자자 피해보상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회사의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지분매각이 최선의 방안이라는 결론에 이르게 되었다"며 회한을 밝혔다.

그룹 관계자는 "문제의 원인이나 잘잘못을 떠나 CP투자자를 비롯해 국민 여러분과 정부, 관계기관에 큰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다"면서 "대주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핵심계열사 매각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린 만큼, 투자자의 아픔이 조금이라도 줄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LIG손보를 매각하기로 하면서 LIG그룹은 LIG넥스원 중심으로 새롭게 사업구조가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

LIG그룹은 현재 금융(LIG손보ㆍLIG투자증권ㆍLIG투자자문ㆍLIG자동차손해사정)과 방산ㆍ첨단기술(LIG넥스원ㆍLIG에이디피), 엔지니어링(LIG엔설팅), 서비스ㆍIT(㈜LIGㆍLIG시스템)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그룹내 비중이 컸던 LIG손보가 그룹에서 떨어져 나가게 되면 LIG넥스원 등 방산, 기술부문 사업이 그룹내 핵심으로 부상하게 된다.

한편, 지난 9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4부(김용관 부장판사)는 경영권을 유지하려고 2천억원대의 사기성 CP를 발행한 혐의로 기소된 구 회장에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당시 재판부는 구 회장에 대해 "LIG건설의 중요사항을 직접 보고받고 인사권을 행사하는 등 그룹 총수로서 경영에 관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실형을 선고한 이유를 밝혔다.

함께 기소된 장남 구본상 LIG넥스원 부회장도 징역 8년을 선고받았다.

pisces738@yna.co.kr

jyhan@yna.co.kr

jwchoi@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