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집중점검> '억대 연봉' 한국거래소
<공공기관 집중점검> '억대 연봉' 한국거래소
  • 곽세연 기자
  • 승인 2013.12.11 15: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곽세연 기자 = 독점적인 지위를 바탕으로 엄청난 유보금을 쌓고 있는 '방만경영의 단골 손님' 한국거래소가 정부의 방만경영 중점관리 대상이 됐다.

11일 정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정상화 대책에 따르면 거래소의 1인당 복리후생비는 무려 1천488만9천원에 달했다.

이는 중점관리 대상으로 지정된 20개사 가운데서도 가장 많은 규모다. 창립기념일과 근로자의 날에는 직원들에게 70만원을 지급하기도 했다.

거래소가 억대 연봉을 받는 건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올해 1인당 평균 보수액은 1억1천522만원으로, 5년 연속 공공기관 최고 연봉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이것도 모자라 2010년부터 2012년 8월까지 직원에게 사내근로복지기금에서 30억원을 복지 포인트로 지급했다. 직원 1인당 233만원 꼴이다.

2011년 말에는 기부금 지원대상이 아닌 우리사주조합에 기부금 명목으로 9억원을 출연해 직원 1인당 132만원씩 우리사주 구입을 지원했다.

2010년부터 3년간 거래소가 편법적으로 직원에 제공한 복지혜택이 총 71억7000만원에 달한다는 지적이 이번 국정감사에서 나왔다.

연봉이 1억이 넘는 간부급 가운데 직책을 맡지 않은 직원이 담당하는 업무가 서울 차량관리, 서울사옥 시설관리, 예비군·민방위 업무 등 중간 관리자나 일반직원이 충분히 할 수 있는 업무였다. 이들 중 4명은 해외연수중이었다.

기관장은 연봉 2억7천803만원에, 업무추진비로 3천300만원을 줬다.

정부는 경영진의 연봉 한도를 낮추기로 했다. 이사장의 연봉 한도는 3억5천만원에서 19.6% 삭감된 2억8천만원으로 줄어든다. 감사와 이사는 2억8천만원에서 2억2천만원으로 재조정됐다.

이런 많은 돈을 줄 수 있는 것은, 주식 거래에 있어 독점적인 지위를 바탕으로 천문학적인 적립금을 쌓아 놓고 있기 때문이다.

거래소의 지난해 말 기준 적립금은 1조7천267억원이다.

감사원이 2011년 거래소가 미처분이익잉여금을 1조원 넘게 쌓은 것은 과다하다고 시정조치 내릴 정도다. 특히 증권업계가 불황에 허덕이며 대규모 구조조정, 희망퇴직 등을 하는 상황이어서 이같은 거래소의 돈 잔치에 비난이 고조되고 있다. 증권사의 수수료로 먹고 사는 거래소가 상생보다는 제 식구 배불리기에만 집중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는 과도한 복리후생으로 지적된 고용세습, 휴직급여, 퇴직금·교육비·의료비, 경조금 지원, 복무행태 등 8대 항목을 공공기관 경영정보공시시스템인 알리오를 통해 상세히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sykwak@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