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車손해율 개선세 지속…손보사 '숨통'
코로나19에 車손해율 개선세 지속…손보사 '숨통'
  • 정원 기자
  • 승인 2020.07.08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외출이 크게 줄면서 손해보험사들의 주된 수익성 지표 중 하나인 자동차 손해율도 개선세를 지속하고 있다.

8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 현대해상,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의 2분기 말 가마감 기준 평균 자동차보험 누적 손해율은 83.14% 수준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 말 이들 업체의 평균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86.3% 수준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3%포인트(p) 이상 줄어든 셈이다.

업체별로 보면 지난해 상반기 말 자동차보험 손해율 평균이 87.0% 수준이었던 삼성화재는 올들어 이 비율이 84.2%로 낮아졌다.

DB손보와 현대해상도 마찬가지다. 같은기간 양사의 손해율은 '86.6→83.4%', '86.4→83.9%'로 낮아졌다.

KB손보와 메리츠화재의 손해율도 83.5%와 80.7%로 1년 전과 견줬을 때 3~4%p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와 외출 자제 현상 등이 손해율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올해 1분기 말 누적 손해율 평균인 83.96%와 견줘도 추가로 낮아지는 추세여서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있는데 따른 반사이익이 지속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손해율은 손보사들이 고객에게 받은 보험료 대비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로, 자동차보험 비중이 절대적인 손보업계에서는 가장 중요한 수익성 지표 중 하나로 평가한다.

손보사들은 자동차보험의 적정 손해율을 80% 수준으로 보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올들어 단행한 보험료 인상과 손해율 안정 효과가 겹치면서 실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어 이러한 추세는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장기 위험손해율과 사업비율 등 다른 수익성 지표들도 함께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손보사들의 수익성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최근 손보사들의 실적 컨센서스에도 그대로 반영되고 있다.

연합인포맥스(8031 화면)가 최근 1개월간 실적 추정치를 제시한 주요 증권사들을 대상으로 컨센서스를 실시한 결과, 삼성화재는 올해 2분기에 전년동기 대비 21.45% 늘어난 2천37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낼 것으로 관측됐다.

DB손해보험은 같은기간 41.78% 급증한 1천517억원, 현대해상은 5.43% 늘어난 913억원의 순이익을 거둘 전망이다.

jw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8시 44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