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7.11.19 일 17:4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정책/금융
    생보업계, 보험료 카드결제 비중 여전히 미미
    이윤구 기자  |  yglee2@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13:46: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윤구 기자 = 생명보험업계에서 보험료를 신용카드로 납부하는 비중이 여전히 낮은 상황이다.

    저금리 지속으로 운용자산이익률이 떨어지다 보니 카드 수수료 등 비용절감을 위해 신용카드 보험료 결제를 확대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20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25개 국내 생명보험사의 신용카드 보험료 결제 규모는 2조1천922억원으로 3.02%를 차지했다.

    2015년의 1조9천597억원(2.79%)보다 소폭 늘었지만,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미미한 수준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미래에셋생명이 저축성 보험료 신용카드 결제를 중단했으며 KDB생명도 신용카드 결제서비스를 멈췄다.

    현재 한화생명과 알리안츠생명, 교보생명, KDB생명, 푸르덴셜생명, IBK연금, ING생명, PCA생명 등 9개 사가 보험료를 신용카드로 받지 않고 있다.

    다만 KB생명과 메트라이프생명, 처브라이프생명, BNP파리바카디프생명은 모든 보험상품에 대해 신용카드 납입이 가능하며 이외의 생보사는 보장성보험으로만 한정했다.

    이처럼 생보사들이 보험료 카드결제에 소극적인 이유는 카드 수수료 부담 때문이다.

    지난해 생보사의 전체 당기순이익은 2조6천93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5% 감소했다. 보험영업손실은 22조799억원으로 이전보다 더 확대된 가운데 투자영업이익은 21조4천291억원으로 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저금리 여파로 작년 생보사의 평균 운용자산이익률은 그나마 유지하던 4%대 밑으로 떨어져 3.9%에 머물렀다.

    생보업계는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카드 수수료 등 비용절감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카드 수수료는 생보사 입장에서는 비용으로 다가오기 때문에 보험료 카드결제 규모를 줄이고 있다"며 "특히 저축성보험의 경우 고정된 이자를 주는 만큼 은행 적금을 카드로 내는 것과 같아 그나마 보장성보험만 카드납부를 허용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yglee2@yna.co.kr

    (끝)
    이윤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
    <뉴욕증시 주간전망> 추수감사절 올해도 증시 호재될까
    2
    농협금융, 내년 인프라 자산시장 진출
    3
    현대硏 "달러-원 10%p↓, 수출가격 1.9%p↑…수출기업 채산성 악화"
    4
    은행 부실채권비율 1.15%…기업여신 크게 개선
    5
    한은 "통화정책 수행 시 대외 익스포저·주요국 정책 기조 고려"
    6
    금융권, 지방 기업 자금조달 위해 머리 맞댄다
    7
    [부고]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모친상
    8
    SK루브리컨츠, 중국 윤활유시장 공략 가속
    9
    박삼구 회장, 산은에 "금호타이어 포기한다" 각서 제출
    10
    NAB "호주달러-달러, 과거 박스권으로 하향"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기사제보    · 광고 안내   · 뉴인포맥스구독문의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이선근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이선근/ 편집인: 이선근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