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10.24 수 09:4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채권/외환
    <채권-오전> 금리 상승…美국채 금리 오름세
    한종화 기자  |  jhhan@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2  11:19: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한종화 기자 = 국고채 금리가 상승했다.

    미국 국채금리가 아시아장에서 상승한 영향을 소화하면서 전일 장세를 되돌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서울 채권시장에서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오전 11시 6분 전일보다 3.8bp 오른 2.047%, 10년물은 2.6bp 상승한 2.384%에 거래됐다.

    3년 국채선물(KTBF)은 전일보다 6틱 내린 108.29에 거래됐다. 은행이 157계약 순매수했고, 외국인이 757계약 순매도했다.

    10년 국채선물(LKTBF)은 15틱 하락한 123.00에 거래됐다. 외국인이 2천281계약 팔았고, 은행이 2천681계약 샀다.



    ◇ 오후 전망

    시장참가자들은 오후에도 오전 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허태오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국 국채금리가 아시아장에서 상승세"라며 "고용 지표를 보고 시장이 다음주 금융통화위원회를 경계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오전 하락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증권사의 한 채권 딜러는 "전일 장을 되돌리는 모습을 보인다"며 "주식 시장이 어떻게 움직이는지도 중요"라고 말했다.



    ◇ 장중 동향

    국고채 금리는 국고 3년 지표물인 18-3호를 기준으로 전 거래일 대비 0.7bp 상승한 2.027%, 10년 지표물인 18-4호는 1.2bp 오른 2.377에 거래를 시작했다.

    간밤 미국 국채금리는 혼조세를 보였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1.70bp 떨어진 3.1513%, 2년물 금리는 1.25bp 오른 2.8608%를 나타냈다.

    미 국채금리는 이날 아시아장에서 상승세다.

    개장 전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서 취업차 수는 전년 대비 4만5천 명 증가했다.

    전월 3천 명보다 개선된 수치다.

    국채선물은 전반적으로 하락장에서 낙폭을 확대했다.

    10년 선물이 장 초반 급등했지만 200계약가량의 시장가 주문 때문으로 알려졌고, 장 흐름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외국인은 3년 국채선물을 757계약, 10년 국채선물은 2천281계약 순매도했다.

    KTB는 약 2만7천 계약 거래됐고 미결제약정은 480계약가량 늘었다. LKTB는 2만1천계약가량 거래됐고 미결제약정은 약 1천242계약 증가했다.

    jhhan@yna.co.kr

    (끝)
    한종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1
    테슬라 공매도 세력 마음 바꿔…"주가 오를 것" 베팅
    2
    다우 낙폭 만회…장초반 500P 이상 폭락서 100P 이내로
    3
    볼커 전 연준 의장 "다음 금융 위기 우려"
    4
    <뉴욕유가> 사우디 증산 방침·위험회피…4.2% 폭락
    5
    EU, 이탈리아 예산안 거부…국채금리 상승(상보)
    6
    애틀랜타 연은 총재 "연준, 중립금리까지 올리고 경로 점검"
    7
    실적 우려에 '출렁'…다우 0.5% 하락 마감
    8
    <뉴욕 금가격> 증시 하락 및 지정학적 위험 상승에 1% 상승
    9
    할리데이비슨 "관세로 올해 4천만 달러 추가 비용"
    10
    <뉴욕채권> 미 국채가, 증시 불안 안전선호에 상승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유상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