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4.23 월 18:2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정책/금융
    금감원장 연쇄 낙마에 은행권 '시계제로'…"경영 불확실성 너무 커"
    정지서 기자  |  jsjeong@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6  21:16: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최흥식 전 금감원장에 이어 김기식 금감원장이 연쇄 낙마하면서 은행권 경영 환경이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시계 제로의 형국으로 접어들었다.

    문재인 정부가 차기 금감원장 임명에 느낄 부담이 커진 만큼 산적한 은행권 현안도 답보 상태에 놓이게 됐다.

    외유성 출장 등 뇌물수수 의혹을 받아온 김기식 금감원장이 16일 사임 의사를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정례회의에서 김 원장의 이른바 '5천만 원 셀프 후원' 의혹과 관련해 위법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 원장의 의혹과 관련해 선관위가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판단을 내릴 경우 김 원장을 사임토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사실상 김 원장의 사임이 불가피한 만큼 김 원장이 청와대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자진해서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이날 김 원장의 여러 의혹에 대해 선관위가 위법을 결정하자 은행권은 혼란에 빠진 모습이다.

    그간 김 원장의 사임은 어느 정도 예견돼왔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을 비롯해 김 원장의 친정인 참여연대까지 그의 사임 필요성을 거론하면서 사실상 김 원장이 악화한 여론을 돌파하기 버거웠기 때문이다.

    은행권은 금감원장의 연쇄 낙마가 향후 업권에 미칠 영향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무엇보다 연이어 금감원장 인사에 실패한 문재인 정부가 차기 금감원장 임명에 고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이면서 금융당국이 추진하고 있는 금융정책 방향이 어떻게 달라질지 모르기 때문이다.

    한 금융지주 고위 임원은 "김 원장의 사임이 불가피한 만큼 향후 진행될 인사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금융당국의 양대 수장 중 한 명이 공석이 됐는데 금융정책 추진 일정도 늘어지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또 다른 시중은행 임원은 "금감원을 중심으로 진행해온 업권 개혁 속도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갈 수도 있을 것"이라며 "현재로썬 경영 불확실성이 너무 커 당분간 분위기를 관망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경영 불확실성을 우려하는 은행권에 대해 금융위원회는 대행 체제를 통해 최대한 경영 안정을 보장하겠다는 입장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번 정부의 금융개혁 핵심이었던 은행권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금감원이 진행하고 있는 업무에 대해선 대행 체제를 통해 최대한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jsjeong@yna.co.kr

    (끝)
    정지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
    <뉴욕마켓워치> 10년물 금리 4년 최고치…국채·주가↓달러·유가↑
    2
    <정선영의 외환분석> 북한을 보는 외국인의 마음
    3
    삼성생명, 삼성전자 지분 매각 '압박'에 깊어지는 고민
    4
    [남북정상회담] 순환매 장세…진짜 남북 경협株 찾기 열풍
    5
    <채권-주간> 미 금리 3% 돌파하나…인플레이션·北 리스크 확인
    6
    <서환-주간> 남북정상회담과 三電 배당 사이
    7
    오늘 외환딜러 환율 예상레인지
    8
    모비우스 "미국 증시 30% 조정 온다"
    9
    제약·바이오 거품논란…IPO 시장 영향은
    10
    '밀리면 산다'…증권사, 3년 국채선물 폭풍매수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