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7.17 화 12:4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국제경제
    뉴욕 연은 총재 "시장 과열 걱정 안 돼"(상보)
    신윤우 기자  |  ywshin@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2  08:27: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신윤우 기자 =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금융 시장 과열을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12일 다우존스에 따르면 윌리엄스 총재는 브루클린 로스쿨 행사에서 금융 시스템이 과열됐다는 증거가 없다면서 뉴욕 연은이 징후는 없는지 면밀히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주택 가격이 회복되고 주가가 오르막을 걸어왔지만 우려할 만큼 레버리지가 늘어나지는 않았다는 게 그의 견해다.

    윌리엄스 총재는 과도한 위험투자 움직임도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금융 위기와 위기 발생 원인에 대한 기억이 흐려지는 것이 걱정된다고 밝혔다.

    뉴욕 연은은 금융 위기를 잊지 않고 경계하고 있다고 윌리엄스 총재는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고용주들이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노동 시장이 매우 견고한 상태라고 평가했다.

    연준이 계속해서 금리를 올릴 수 있는 상황임을 시사하는 발언이다.

    윌리엄스 총재는 또 정책 결정자들이 다양한 시나리오를 염두에 둬야 한다며 연준이 정기적으로 정책 결정 방법을 검토하는 것에 찬성한다고 덧붙였다.

    뉴욕 연은 총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당연직 투표권자로 연준의 3인자로도 불린다.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였던 윌리엄스 총재는 지난달 윌리엄 더들리 총재의 뒤를 이어 뉴욕 연은 총재로 취임했다.

    ywshin@yna.co.kr

    (끝)
    신윤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2분기 실적시즌, 다소 실망스럽게 시작"
    2
    누버거 버먼 "터키 부채 수준, 주요 우려거리 아니야"
    3
    도이체방크 "2분기 순이익 예상 상회할 것"
    4
    은행 호실적에도 유가 폭락…다우 0.18% 상승 마감
    5
    넷플릭스, 가입자·가이던스 실망에 13% 급락
    6
    김동연 "거시지표와 체감경기 상당한 괴리 심각"
    7
    <뉴욕채권> 미 국채가, 지표호조 하락…장기물 약세
    8
    <뉴욕유가> 비축유 방출 부담·이란 제재 예외 기대 4.2% 폭락
    9
    골드만삭스, 차기 CEO로 데이비드 솔로몬 임명
    10
    아시아나항공 매물로 나오나…눈독 들이는 대기업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유상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