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연준 기대 완화·무역 우려에 다우 0.09% 하락 마감
뉴욕증시, 연준 기대 완화·무역 우려에 다우 0.09% 하락 마감
  • 오진우 기자
  • 승인 2019.07.17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적극적인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가 줄어든 데다 무역 협상 불확실성도 가세하면서 하락했다.

16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53포인트(0.09%) 하락한 27,335.6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26포인트(0.34%) 내린 3,004.0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35.39포인트(0.43%) 하락한 8,222.80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주요 기업 실적과 소매판매 등 경제지표, 제롬 파월 연준 의장 발언 등을 주시했다. 미·중 무역협상 관련 불확실성도 다시 커졌다.

경기 둔화 우려에도 미국의 소비 상황은 탄탄하다는 점이 확인됐다.

미 상무부는 지난 6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 조사치 0.1% 증가를 큰 폭 넘어섰다.

자동차를 제외한 6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4% 증가해, 시장 예상 0.2% 증가를 상회했다. 자동차와 휘발유를 제외한 6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7% 증가했다.

특히 유가 하락에 따른 휘발유 판매 감소 등에도 소매판매가 큰 폭 올라 여전히 견조한 소비 상황을 뒷받침했다.

미국 경제의 핵심 동력인 소비가 견조하다는 점이 확인됐지만, 주가에는 오히려 나쁜 영향을 미쳤다.

연준이 7월 50베이시스포인트(bp)의 적극적인 금리 인하에는 나서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커진 탓이다. 미 국채 금리도 소매판매 지표 발표 이후 상승세를 보였다.

다만 파월 의장은 이날 연설에서 경제 전망 불확실성이 커졌으며 연준이 글로벌 경제 상황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면서, 금리 인하를 시사하는 발언을 이어갔다.

중국과의 무역협상 불확실성도 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중국과의 무역 합의에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그는 필요하면 중국산 제품 3천25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위협도 다시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관계가 이전만큼 친밀하지 않다고 하는 등 연일 부정적인 발언을 했다.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구매 등을 실행하지 않고 있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구글의 대중 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들여다 보겠다고 밝혔다.

기업들의 2분기 실적 시즌은 출발이 나쁘지 않다.

골드만 삭스와 JP모건체이스, 웰스파고, 존슨앤드존슨(J&J) 등은 일제히 시장 예상보다 좋은 순익을 발표했다.

다만 기업별로 주가 흐름은 엇갈렸다. 골드만 삭스와 JP모건은 각각 1.9%와 1.1% 올랐다. 반면 웰스파고는 3%, J&J는 1.6% 각각 내렸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S&P500 기업의 약 5%가 실적을 발표했으며, 이 중 85%는 예상을 상회하는 순익을 기록했다.

하지만 팩트셋에 따르면 S&P500 기업의 순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 줄었을 것으로 예상되는 등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

일각에서는 낮아진 기대치로 인해 기업 실적이 예상을 상회하며 증시에 호재가 될 수 있다는 진단도 나온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91% 하락했다. 유가 급락으로 에너지는 1.13% 내렸고, 금융주도 0.25% 하락했다. 반면 산업주는 0.65% 올랐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혼재했다.

연준은 6월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변화 없음(0.0%·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 전망 0.2% 증가에 못 미쳤다.

상무부는 지난 5월 기업 재고가 전달보다 0.3% 증가한 2조364억 달러를 기록했다고밝혔다. 시장 예상에 부합했다.

물가 압력이 높지 않다는 점은 재차 확인됐다.

노동부는 석유류 가격 하락 등으로 6월 수입물가가 전월 대비 0.9% 하락했다고 밝혔다. 최근 6개월 동안 가장 큰 하락률이다. 전문가 예상 0.8% 하락보다 더 떨어졌다.

반면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웰스파고에 따르면 7월 주택시장지수는 65로, 전월64에서 상승했다. 전문가 전망치 64를 상회했다.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은 총재는 물가 부양을 위해 올해 두 번의 금리 인하가 필요할 것이란 주장을 내놨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는 채권시장에서 보내는 신호를 볼 때 금리 인하 주장이 설득력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오른 만큼, 관망 흐름이 나타날 수 있는 시기라고 진단했다.

CMC마켓츠의 데이비드 마덴 연구원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약간 개선되고,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가 뒷심이 돼온 강세 흐름이 효력이 다해간다"면서 "일부 투자자들은 관망세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이달 25bp 기준금리인하 가능성을 70.3%, 50bp 금리 인하 가능성은 29.7%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42% 상승한 12.86을 기록했다

jwoh@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로 05시 5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인포맥스 금융정보 서비스 문의 (398-5209)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