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정조준 한 LG디스플레이 "미니 LED는 LCD일 뿐"
삼성 정조준 한 LG디스플레이 "미니 LED는 LCD일 뿐"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1.01.11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차세대 올레드(OLED) 패널을 공개한 LG디스플레이가 삼성전자가 최근 선보인 미니 LED TV '네오 QLED'를 두고 "새로운 기술이 아니라 액정표시장치(LCD)일 뿐"이라고 정조준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또 삼성전자가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해 1억7천만원대의 초고가로 출시한 TV와 관련해서도 "가격이 소비자들이 수용 가능한 수준까지 내려오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LG디스플레이는 11일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1에서 화질 완성도를 높인 차세대 올레드 TV 패널을 공개했다.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인 윤수영 전무는 이날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 마련된 CES 2021 전시장을 언론에 공개하는 자리에서 "미니 LED를 새로운 기술이라고 보지 않는다. LCD에서 백라이트를 조금 더 개선한 기술"이라고 했다.

이어 "미니 LED는 LCD가 가진 한계를 그대로 가져갈 수밖에 없다"며 "완벽한 검정 구현이 불가능하며 빛샘과 화면 깜빡임 등 LCD로서의 한계가 있어 올레드가 경쟁 우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화면 자체에서 사운드가 나오는 '시네마틱 사운드 올레드' 기술은 LCD TV에서는 기술 구현이 상당히 어렵다"며 "올레드는 화면 자체가 떨면서 소리를 만들어주는데 LCD는 수많은 광학필름이 들어가 소리가 잘 전달되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발언은 최근 삼성전자가 미니 LED를 적용한 TV인 '네오 QLED'를 선보인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전무는 또 마이크로 LED TV에 대해서도 "마이크로 LED와 올레드는 모두 자발광으로 동등한 화질을 구현할 수 있다"면서도 "마이크로 LED TV가 수용성을 가지는 가격대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시장에서 화질의 하이퀄리티와 수용성 있는 가격을 모두 맞출 수 있는 기술은 올레드가 유일하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인 마이크로 LED TV 110형 신제품을 선보이면서 출고가를 1억7천만원으로 매긴 바 있다.







LG디스플레이는 또 올레드 패널의 특징을 살려 롤러블과 투명 디스플레이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전무는 "투명 디스플레이 시장 크기가 점진적으로 커지고 있다"며 "좀 더 많은 커머셜과 인더스트리얼 쪽에서 수요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강원석 LG디스플레이 TV상품기획담당 상무는 "투명 디스플레이는 중국 지하철 3개 노선에 적용돼 있으며, 리테일 투명 디스플레이도 다양한 고객과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희연 LG디스플레이 경영전략그룹 전무는 "소비자들이 안전에 대한 인식이 달라졌다/ 언제까지 집에만 있을 수는 없다"며 "밖에 나가면 아크릴판 같은 것으로 구분되는 곳이 많이 늘어나고 있는데 안전이 많이 요구되는 곳, 가격과 무관하게 이런 제품이 꼭 필요한 곳이 늘어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투명이 단순히 리테일 존에서만 쓰이는 것이 아니라 시장이 많이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올레드가 더욱 주목을 받는 계기가 됐다고도 진단했다.

김 전무는 "코로나19로 사람들이 집 안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했다"며 "예전에는 극장에서 더 좋은 화면으로 영화를 봤는데 그런 것들을 이제 집에서 하게 되는 수요가 증가했다. 결국 더 좋은 화질에 대한 수요가 예전보다 강해졌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다 보니 어떤 형태가 됐든 디스플레이를 보는 시간이 늘어났기 때문에 이제 눈의 건강을 신경 쓸 수밖에 없게 됐다"며 "더 정확하고 좋은 색상 눈에도 좋은 것을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는 올레드뿐"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무는 이어 올해 올레드 패널 700만~800만대 출하를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최근 시장 상황을 보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4시 23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