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7.22 일 21:2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IB/기업
    아모레퍼시픽, 서성환 선대회장 15주기 추모식
    변명섭 기자  |  msbyun@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9  09:56: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변명섭 기자 =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장원기념관과 전국의 사업장에서 창업자 서성환 선대 회장(사진) 영면 15주기 추모식을 9일 진행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추모식을 통해 창업자의 뜻을 기리고 원대한 기업(Great Brand Company) 비전 달성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지난 2003년 1월 타계한 장원(粧源) 서성환(徐成煥) 선대회장은 아모레퍼시픽을 일궈낸 창업자이며 대한민국 화장품 역사의 선구자이자 나눔과 실천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한 기업인, 차(茶) 문화를 계승?발전시킨 다인(茶人)으로 평가받는다.

    이날 전국의 아모레퍼시픽 사업장 임직원은 사내 추모 방송을 통해 창업자의 뜻과 업적을 기릴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원로 임원 30여 명은 고인의 추모 공간인 장원기념관을 찾아 선영을 참배한다. 지난주에는 아모레퍼시픽그룹 신본사에서 열린 2018년 시무식 이후에는 아모레퍼시픽 현직 임원이 참여한 추모식이 거행됐다.

    지난 1945년 개성에서 창업한 서성환 선대회장은 용산구 한강로에서 사업의 기틀을 세웠다. 이후 아모레퍼시픽을 한국 화장품 산업을 이끄는 대표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올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서성환 선대회장이 준공한 신관 위치에 신본사를 건립했다.

    msbyun@yna.co.kr

    (끝)
    변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한종희 삼성 사장 "QLED 성장기반 마련했다"
    2
    "무역갈등에 中제조업 위축 가능성…韓, 기회살려야"
    3
    아시아나, 기내식發 출발지연 보상…운임 최대 20%
    4
    LH, 하반기 신혼부부 전세임대 추가 공급
    5
    금감원, 일반인 금융아카데미 심화과정 개최
    6
    한은 "中 정책과제 추진, 국내외 미칠 경기둔화 유의해야"
    7
    금감원, 연체 미리 알려줘 5조8천억 부담 줄였다
    8
    기촉법 대신할 '기업구조조정업무 운영협약' 내달 시행
    9
    올해 수입보험료 전년보다 1.9% 감소 전망
    10
    수은, 백남수·김태수 본부장 선임…북한 연구조직 확대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유상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