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5.28 월 04:4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채권/외환
    보름 새 뒤바뀐 이주열 발언…'어느 발언에 장단 맞추나'
    전소영 기자  |  syjeon@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7  11:19: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전소영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발언에 서울채권시장이 울고 웃었다.

    5월 초 금리를 올릴 수 있을 때 올려야 한다는 언급으로 채권시장에 찬물을 끼얹었다가 보름 만에 경기를 낙관할 수 없다고 언급했기 때문이다.

    이주열 총재는 17일 임지원 신임 금융통화위원 취임사에서 "대내외 여건이 만만치 않아서 앞으로의 경제 상황을 낙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총재의 발언에 서울채권시장은 혼란에 빠졌다.

    금통위 일주일 전부터는 '묵언 기간'으로 통화정책과 관련한 발언을 할 수 없다.

    그런데도 이 총재는 취임사를 통해 우리 경기 인식과 리스크 요인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이 총재는 "지난해 이후 우리 경제가 비교적 견실한 성장세를 지속해오고 있다"면서도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미 중간 무역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취약 신흥국 금융불안이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우려가 되는 상황이다"며 "국내는 고용 상황이 좀처럼 개선되지 못하는 점이 걱정스럽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런 이 총재의 발언은 지난 5월 초 출장 기자단과의 만찬에서 나온 것과 뉘앙스가 크게 다르다.

    당시 그는 "우리가 봤던 대로 3% 성장세를 유지하고, 물가도 2%대에 수렴하는데, (기준금리를) 그대로 끌고 가면 금융 불균형이 커진다"며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을 때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물가는 크게 우려할 상황이 아니고, 물가보다 지금은 경기 회복세가 중요하다"며 "여러 삼박자가 맞아떨어질 때는 완화 정도를 줄여야 하는 게 맞다"고 언급했다.

    시장참가자들은 보름 사이에 뒤바뀐 이 총재의 시그널에 혼란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통화정책 시그널을 일관되게 제시해야 하는 한국은행 총재의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컸다.

    한 증권사 채권 딜러는 "불과 얼마 전에 금리를 올릴 수 있을 때 올려야 한다고 해서 채권시장은 혹시 모를 5월 소수의견과 7월 금리 인상을 가격에 반영해뒀는데, 금통위를 일주일 남기고 경기를 낙관할 수 없다고 하니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 자산운용사 채권 운용역은 "이 총재 발언으로 갑자기 7월 금리 인상도 어렵지 않냐는 의견이 많아졌다"며 "며칠 전 김광두 국민경제자문위원회 부위원장이 '경기 침체 초기'라고 한 발언이 재조명받으면서 결국 청와대 입김이 작용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syjeon@yna.co.kr

    (끝)

    [관련기사]

    전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
    <뉴욕증시 주간전망> 고용지표 대기 속 정치변수 '지뢰밭'
    2
    남북정상 "북미회담 성공해야…비핵화 의지 분명""
    3
    현대 硏 "향후 경기 하강리스크 많아…경기 활성화 정책 지속"
    4
    P2P 손댔다가 쪽박 피해 속출…PF대출 부실률 12% 넘어
    5
    금융당국, 가계대출 급증하면 '집중관리회사'로 밀착 감시
    6
    KDI "한미 금리차, 자본유출과 통계적 의미 없어"
    7
    文대통령 "김 위원장이 그제 오후 만나고 싶다는 뜻 전해와 수락"
    8
    한은, 2018년 BOK 국제컨퍼런스 개최 예정…통화정책 역할 논의
    9
    금융당국 "은행 CD 발행 늘려라"…'예수금 1% 인정 인센티브'
    10
    [전문] 문재인 대통령,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문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유상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