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호주 로이힐 광산서 첫 투자 배당금 500억 받는다
포스코, 호주 로이힐 광산서 첫 투자 배당금 500억 받는다
  • 이윤구 기자
  • 승인 2020.09.2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윤구 기자 = 포스코는 호주 로이힐홀딩스로부터 500억원 규모의 배당금을 받는다고 24일 밝혔다.

로이힐홀딩스는 설립 이후 처음으로 총 4억7천500만 호주 달러(약 4천36억원)의 배당을 할 예정으로, 포스코는 이중 보유 지분 12.5%에 해당하는 약 500억원을 받는다.

로이힐홀딩스는 호주 서북부 필바라 지역에 위치한 로이힐 광산을 개발하기 위해 설립된 법인이다.

대주주는 핸콕(70%)이며 포스코(12.5%), 마루베니상사(15%), 차이나스틸(2.5%)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으로 투자했다.

로이힐 광산은 호주 최대의 단일 광산으로 철광석 매장량은 23억t에 달한다.

로이힐홀딩스가 수출하는 철광석은 연간 5천500만t 규모로 세계 5위 규모다.

포스코는 지난 2010년 로이힐홀딩스와 광산 개발을 위한 협력 계약을 맺었다.

포스코는 광산 채굴 2년 만인 2016년 600만t의 철광석 조달을 시작으로 현재는 한해 소요량의 26%에 해당하는 1천500만t 규모의 철광석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고 있다.

로이힐홀딩스의 경영실적은 2017년 상업 생산을 본격화한 이후 빠르게 개선돼 올해 6월 회계기준으로 영업이익 규모는 32억 호주 달러에 달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의 지분법 이익도 생산 초기인 2016년 120억원대에서 2019년 1천500억원대로 늘어났다.

또한 올해 8월에는 로이힐홀딩스가 광산개발을 위해 차입한 62억달러 전액을 조기에 상환했다.

기존 2024년 9월로 예정된 상환 기한을 4년여 앞당기면서 재무 건전성도 크게 개선돼 향후에도 배당 수취가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포스코는 포항제철소 가동 이전인 1971년부터 해외 원료 개발에 나섰으며, 1981년 호주 마운트솔리 광산의 지분 투자를 시작으로 현재는 전 세계 23곳의 제철원료 개발사업권을 보유하고 있다.

yg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4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