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도의 외환분석> 반도체 실적 확인 시간
<김대도의 외환분석> 반도체 실적 확인 시간
  • 김대도 기자
  • 승인 2019.01.08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8일 달러-원 환율은 1,110원대 초중반 부근에서 지지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기대감에 위안화 강세 흐름이 나타날 수 있으나, 전일에 이어 수급상 달러 매수세가 많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달러-원이 1,110원대 초반에 이르기 위해서는 일단 결제 수요가 잠잠해져야 하는데, 아직은 업체들이 적극적으로 매수 주문을 내는 편이다.

위안화 강세를 따라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투자자들이 달러를 과감하게 팔 수 있으나, 역내 플레이어들이 이런 움직임에 편승할지도 의문이다.

아무래도 달러 매수 우위 주문을 따라 짧은 롱 플레이를 하는 것이 당장은 유리해 보이기 때문이다.

베이징에서 열리는 차관급 무역 회담장에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방문했다는 소식이 있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바람대로 큰 틀에서의 합의가 세부적인 내용으로 구체화할 가능성이 커진 것 같다.

다만 일정 수준의 기대감이 선반영됐다고 가정하면, 호재보다는 악재에 외환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중 무역협상 소식은 장 마감 후에 전해질 것 같다.

이날 한국은행은 우리나라의 작년 11월 경상수지가 7개월 래 가장 적은 50억6천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반도체 단가 상승세가 주춤한 영향을 직접 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 및 관세청이 발표한 통관기준 12월 수출도 전년 대비 1.2% 감소했고, 특히 반도체가 8.3% 줄어든 바 있다.

올해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수출 활황세가 주춤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점점 가시화하고 있다는 의미다.

이날 삼성전자는 개장 전 작년 4분기 잠정 실적치를 공개한다.

금융투자업계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에 매출 63조1천억 원, 영업이익 13조4천억 원에 그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4.36%, 11.21% 줄어든 수치다.

애플 등 대형 IT기업들의 판매 부진에 반도체 영업이익이 10조 원을 하회할 가능성도 있다.

국내 경기적 요인을 고려하면, 달러-원 환율이 1,100원 아래를 쳐다보기는 쉽지 않다고 볼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오는 8일 오후 9시(미 동부시간) 국경 보안과 관련해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멕시코 장벽 예산 관련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길어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 선포' 카드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셧다운과 관련해 글로벌 달러 향방에 뚜렷한 흐름은 감지되지 않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0.42%)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0.70%), 나스닥 지수(1.26%)는 상승했다.

뉴욕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달러-원 1개월물은 전 거래일 현물환 종가 대비 0.90원 내린 수준인 1,116.75원에 마지막 호가가 나왔다.

거래는 1,118.20원에서 이뤄졌다. (정책금융부 금융정책팀 기자)

ddkim@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